QULCK MENU
  •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플친
  • 찾아오시는 길
  • 기사제보
    044-862-1182
대전시 불법 현수막 없는 청정지역 확대
대전시 불법 현수막 없는 청정지역 확대
  • 김채은 기자
  • 승인 2020.04.28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전국 최초 주요 교차로 10곳 시범 도입, 청정률 99% 이상 유지
오는 5월부터 10곳 추가 지정 확대 운영
평일 주·야간, 주말·주민 신고 시에도 단속 실시
발견 즉시 철거 및 2회 이상 적발 시 500만 원 이하의 과태료

대전시가 지난해 4월 전국 최초로 시행한 '불법 현수막 없는 청정지역 지정제' 시범사업을 5월부터 확대 운영한다.

사진 불법 현수막 없는 청정지역 지정제 관련 포스터
사진 불법 현수막 없는 청정지역 지정제 관련 포스터

28일 대전시에 따르면 불법 현수막 없는 청정지역 지정제가 시행된 지난 1년 동안 서대전 광장 등 주요 교차로 청정지역 10곳의 불법 현수막 광고물이 대부분 사라져 청정률 99%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정당 · 정치인 등의 불법 현수막은 물론 야간·주말 등 행정력이 미치지 못하는 시간대에 내걸리던 게릴라성 불법 현수막도 청정지역에서는 자취를 감췄다.

이에 대전시와 5개 자치구는 청정지역 지정이 시민편익 제공 등 운영 성과가 높은 것으로 판단하고 올해 10곳의 청정지역을 추가 지정하기로 했다.

추가로 지정하는 주요 교차로는 △대전역 네거리(시 광장 포함) △대동 오거리 △산성네거리 △태평 오거리 △도마네거리 △건양대병원네거리 △미래로 네거리 △배울 네거리 △오정 네거리 △송촌 네거리 등 10곳이다.

청정지역에 대해서는 시·구 및 옥외광고 협회 회원 등 20여 명이 평일 주 · 야간은 물론 주말과 주민 신고 시에도 단속을 실시한다.

상시 단속을 실시하는 청정지역은 무관용 원칙이 적용돼 불법 현수막 게시 주체를 구분하지 않고 발견 즉시 철거된다. 2회 이상 불법 게시 적발 시에는 5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대전시는 도로교통안전과 주거, 생활환경 보존을 위해 광고물 등의 표시가 금지되는 지역과 장소를 시 · 도 조례로 정할 수 있도록 시행령에 근거를 명시하는 등 법제화 건의도 추진할 계획이다.

대전시 이희태 도시경관과장은 "전국 최초로 대전시에서 도입해 운영하는 청정지역 지정제는 민선 7기 사회문제를 시민 참여와 협력으로 함께 해결해 사회적 가치를 지속적으로 생산해 나가기 위한 선도적 사업"이라며 "지난 1년간 시범운영 성과를 바탕으로 청정지역을 확대 운영해 쾌적하고 안전한 청정 도시 대전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가 지난해 4월 29일 전국 최초로 도입한 '불법 현수막 없는 청정지역 지정제'는 주요 도심 교차로의 불법 현수막을 차단해 깨끗한 가로환경을 조성하고 '청정 도시 대전'을 만들기 위한 옥외광고 단속 시스템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