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LCK MENU
  •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플친
  • 찾아오시는 길
  • 기사제보
    044-862-1182
100일도 안 남은 벚꽃축제 미리 준비하자! ②세종시
100일도 안 남은 벚꽃축제 미리 준비하자! ②세종시
  • 스칼렛 기자
  • 승인 2020.02.12 17:3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기상청 2020년 벚꽃 개화시기 발표
올해는 예년보다 일주일 빨라

온화한 겨울 날씨가 이어지면서 쇼윈도는 봄이 다가왔다. 화사한 색상의 옷을 입은 마네킹을 보고 있으면 벌써 봄이 온 듯 마음이 두근거린다.

봄은 새싹이 돋고 꽃이 피고 그 속에서 사랑이 싹트는 계절이다. 봄 하면 대표적인 축제는 바로 벚꽃축제.

사진 2020 일본 벚꽃 개화시기사진 출처 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사진 2020 일본 벚꽃 개화시기
사진 출처 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지난 9일 일본 기상청에서는 2020년 벚꽃 개화시기를 발표했다. 일본은 올해는 예년보다 온난한 겨울과 초봄의 고온현상으로 예년보다 전국적으로 빨리 개화가 될 것을 예상했다.

사진 벚꽃 출처 픽사베이
사진 벚꽃 출처 픽사베이

스칼렛은 대전 편에 이어, 오늘은 봄기운 물씬 풍기는 세종시 벚꽃축제에 관해 소개한다.

◆ 고복저수지

사진 고복저수지 출처 네이버블로그_태린님

고복저수지는 본래 지역의 농업용수를 공급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하지만 저수지에 다양한 종류의 민물고기가 살고 있어 사시사철 전국에서 낚시꾼이 모인다.

이곳은 물이 가득 찼을 때 국내 최대 인공 호수인 세종 호수 공원의 2배라고 할 만큼 넓다. 봄이 되면 고복저수지를 따라 벚꽃이 만개한 가로수길은 세종시에서 빠질 수 없는 나들이 코스 중 하나다.

사진 고복저수지 출처 네이버블로그_형광뚝배기님

 

사진 고복저수지 출처 네이버블로그_형광뚝배기님

세종시 신도심과 사뭇 다른 고즈넉한 분위기를 풍기는 고복저수지에서 핑크빛 벚꽃 팝콘의 향연에 빠져보자.

◆ 세종 호수공원

사진 세종시 호수공원

세종시 호수 공원은 축구장의 62배 · 평균 수심은 3M로 국내 최대 크기의 인공 호수다. 도심 속에 위치한 거대한 호수는 감히 세종시민의 자부심이라고 말할 수 있는 명소다.

넓은 면적에 다양한 테마로 꾸며놓은 공원에는 5개의 인공섬이 조성되어 있고 산책로와 자전거도로가 분리되어 있어 사시사철 시민의 휴식공간으로 사랑받고 있다.

봄이 되면 세종시 호수 공원에서 열리는 행사는 하나들도 하나의 큰 축제다. 동시에 다양한 행사가 진행되기 때문에 원하는 공연을 골라 관람할 수 있다. 꽃이 만개한 호수 공원에서 공연을 즐기는 시민들도 웃음꽃이 핀다.

◆ 가로수길

- 부용리 벚꽃길

세종시 3대 벚꽃길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는가. △고복저수지 △부용리 벚꽃길 △조천변 벚꽃길은 세종시의 3대 벚꽃길이라 불리며 벚꽃이 피는 봄을 제외하고도 드라이브 코스로 각광받는 곳이다.

각각의 매력은 다르지만 고층건물이 빼곡한 세종시 신도심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는 큰 사랑을 받는다. 보존되어있는 자연을 오롯히 느끼는 것은 도심에서 받은 스트레스를 날릴 수 있는 충분한 힐링이다.

하얀 벚꽃과 분홍색 복사꽃을 같이 즐길 수 있는 부용리 벚꽃길은 금강변을따라 가로수길이 펼쳐져있다. 바람이 흩날리며 하얀색 벚꽃과 핑크빛 복사꽃이 떨어지는 풍경은 절로 감탄을 부른다. 

- 조천변 벚꽃길

사진 조천변 벚꽃길 네이버블로거_ 꼬마대장님

세종시는 2002년부터 2004년까지 조천변을 따라 5~7년생의 벚나무를 심었다. 이제는 제법 시간이 지나 봄이 되면 조천변은 유난히 크고 화려한 벚나무 꽃이 활짝 핀다. 흐드러지게 핀 꽃과 쓰러질 듯 늘어뜨러진 나뭇가지가 인상깊은 조천변의 가로수길은 세종시민의 꽃놀이 명소다.

 


 

너도나도 손잡고 나들이 가는 사랑과 웃음이 만발하는 벚꽃 축제,

사진벚꽃축제 연인들 사이에서 혼자 허공을 바라보는..'배성재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벚꽃축제 연인들 사이에서 홀로 허공을 바라보는..'배성재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명심하자 100일 안에 애인 못 만들면 올해도 솔로 가슴에 염장 제대로 지르는 벚꽃 사이를 홀로 즐겨야 한다.

스칼렛은 이번 생은 어려울 것 같으니 제군들이여 행운을 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혜숙 2020-02-18 13:50:52
세종시로 이사와서 이번봄은 어디로 가야하나 고민이였는데 편리하네요.

임선미 2020-02-15 15:51:33
한번에 볼수 있게 정리되어있어 편하네요^^ 봄이오면 아이들과 한번 가봐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