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경제활성화, 시민이 함께하는 화폐 '여민전' 발행
세종시 경제활성화, 시민이 함께하는 화폐 '여민전' 발행
  • 김다솜 기자
  • 승인 2019.11.20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3월 70억 규모 카드형으로 출시…발행규모 단계별 확대

세종특별자치시가 내년 3월 카드형으로 출시하는 지역화폐의 명칭을 ‘여민전’으로 결정했다.

사진 출처 픽사베이.
사진 출처 픽사베이.

‘여민전’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시민 모두가 함께하는 화폐’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세종대왕께서 만든 ‘백성과 더불어 즐기다’라는 뜻의 국악 여민락에서 착안했다.

지역화폐란 지역 자금의 관외 유출을 막고 지역 내 소비를 유도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목적으로 지방자치단체장이 발행하고 지역 내에서만 사용 가능한 화폐를 말한다.

시는 내년 3월부터 △일반시민 판매를 통해 22억원 △출산축하금 및 공무원복지포인트 등 정책발행을 통해 48억 원 등 총 70억 원 규모의 ‘여민전’을 발행할 계획이다.

‘여민전’은 △평상시는 6% △출시기간·명절 등에는 10% 할인된 금액으로 살 수 있으며 연말정산 시 소득공제 30%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시민은 세종시 내 신용카드 IC카드 단말기가 있는 모든 점포에서 ‘여민전’을 사용할 수 있다.

다만 소상공인을 보호하고 지역화폐 남용 등을 방지하기 위해 대규모 점포나 기업형 슈퍼마켓·유흥업·사행성 오락업 등은 사용대상에서 제외된다.

시는 지역화폐 명칭이 결정됨에 따라 지역화폐를 운영할 운영대행사를 이른 시일 내에 선정하고 운영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세종 시장은 “지역화폐 도입을 통해 소상공인·전통시장의 자생적 성장기반 확충 경쟁력 제고 및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기대한다”면서 “지역화폐 발행이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세종시민 여러분의 이해와 동참을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