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 문제 해결 ‘작지만 위대한 실험’
마을 문제 해결 ‘작지만 위대한 실험’
  • 김다솜 기자
  • 승인 2019.06.20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을리빙랩 지원 사업 본격 시동…내달 2일 아이디어 창안대회 열려

대전시는 마을의 문제를 지역 주민의 다양한 실험을 통해 해결하는 ‘2019 마을리빙랩 지원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마을리빙랩은 ‘마을의 일상생활 실험실’로서, 마을 속 크고 작은 문제 해결을 위해 주민이 실제로 생활하는 생활현장(Living) 곳곳에서 연구를 진행하는 실험실(Lab)을 말한다.

이번 사업의 큰 특징은 마을계획수립을 통해 마을회의, 마을조사, 마을총회 등을 거쳐 주민이 스스로 발굴한 의제를 공공, 민간·기업, 주민이 협력해 지역문제를 해결하는 주민참여형 혁신 플랫폼을 구축하는 데 그 의미가 있다.

대전시는 이를 위해 내달 2일 마을공동체와 아이디어 제안 팀을 매칭해 아이디어 창안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대전시는 이달 19일부터 28일까지 대전사회적자본지원센터를 통해 공모를 한 뒤 내달 2일 참가팀 아이디어 워크숍을 실시하고 리빙랩 전문가의 멘토링을 통해 실현 가능한 아이디어로 발전시킨 뒤 최종 심사를 통해 사업팀을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된 사업팀에는 사업규모에 따라 최대 1억 원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신청대상은 마을문제해결에 아이디어를 제안할 수 있는 단체 또는 모임과 마을계획수립과정을 통해 마을 의제 중 마을리빙랩으로 지역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마을공동체다.

신청을 원하면 대전시사회적자본지원센터 홈페이지(www.sajacenter.kr)에서 신청링크(http://bit.ly/마을의 실험)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대전시 공동체지원국장은 “마을리빙랩은 마을 문제 해결을 위해 주민을 비롯한 행정, 전문가 등이 협력해 가는 모델을 구축하는 것”이라며 “마을의 문제를 의제 발굴에서 그치지 않고 실제로 마을 문제를 해결해보는 과정까지 적극 지원하는 대전형 리빙랩 모델을 발굴할 예정”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