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의 횃불 전국릴레이’ 4월2일 대전에서 재현
‘독립의 횃불 전국릴레이’ 4월2일 대전에서 재현
  • 박진숙 기자
  • 승인 2019.03.27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달 1일 시작하는 전국 릴레이 2일 대전 도착, 3.1만세운동 등 재현
자유로운 시민 참여 가능, 다채로운 재현행사와 퍼포먼스 열려

독립의 횃불, 전국 릴레이 행사가 다음달 2일 대전에서 재현된다. 대전시와 대전지방보훈청은 4월2일 오후 2시 으능정이 스카이로드 → 대전역 → 만세로 광장으로 이어지는 1.5㎞ 구간에서 3․1운동을 재현하는 ‘독립의 횃불, 대전 릴레이’행사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국가보훈처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3월1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출정식을 갖고 전국 17개 시·도의 23개 만세운동지역을 돌아 4월11일 서울 임시정부수립기념식장으로 향한다.

독립의 횃불 전국 릴레이 포스터.
독립의 횃불 전국 릴레이 포스터.

이번 행사는 동구의 ‘인동장터 독립만세운동 재현행사’와 연계해 개최하며, 대전지방보훈청·대전시·동구·중구가 역할을 분담해 100년 전 3·1운동정신을 공감할 수 있도록 많은 시민과 함께 하는 행사로 진행한다.

횃불 봉송주자는 정완진 애국지사, 국가유공자, 대표시민, 국가보훈처장, 대전시장, 기관·단체장 등 100명이 참여하며, 2개 그룹으로 나뉘어 횃불을 봉송한다.

봉송행사는 으능정이 스카이로드에서 풍물단 공연, 횃불 인수 및 점화식, 축하공연이 진행된다. 이어 대형 붓으로 ‘대한독립만세’를 쓰는 출정 퍼포먼스와 함께 애국지사, 국가유공자, 시민대표, 국가보훈처장, 대전시교육감, 대전지방경찰청장 등 대표 봉송주자와 시민·학생이 봉송대형을 갖추고 횃불 봉송을 시작한다.

또한 횃불봉송 구간마다 다양한 퍼포먼스와 이색봉송도 함께 예정돼있다. 

횃불 행렬이 목척교에 도착하면 세계경찰무도연맹 어린이 시범단의 어린이 무도공연이 펼쳐지고, 대전역에는 한국머슬핏댄스협회의 깜짝 플래시몹과 함께 환영주민들이 봉송대형에 합류한다.

봉송대형이 대전우체국에 도착하면, 과학의 도시 대전을 상징하는 로봇과 드론이 봉송대형에 합류하여 보훈처장과 함께 일정거리(20m)를 봉송한 후, 보훈처장은 대전시장에게 횃불을 인계한다.

이어서 ‘극단 우금치’의 솟대춤, 비나리 공연 등 정화의식 퍼포먼스가 펼쳐지고, 봉송대형이 만세로 광장에 도착하면 ‘인동장터 독립만세운동 재현행사’가 시작돼, 횃불 환영과 점화를 하고, 만세운동 당시의 상황을 연출하는 주제공연과 기념식으로 진행한다.

행사에 참여하고 싶은 대전시민은 누구나 당일 현장에서 릴레이 행사에 합류해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특별하게 체험할 수 있다.

한편, 독립의 횃불은 이날 행사 후 다음 릴레이 지역인 충남 예산으로 출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