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중심복합도시에 14번째 복합커뮤니티센터 들어선다
행정중심복합도시에 14번째 복합커뮤니티센터 들어선다
  • 김희정 기자
  • 승인 2019.03.20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6월 착공을 거쳐 2021년 상반기 완공

행정중심복합도시 해밀리에 행정·문화·체육·복지를 아우르는 서비스 센터인 복합커뮤니티센터가 들어선다.

행복도시에 계획된 총 22개 복합커뮤니티센터 중 14번째이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은 ‘해밀리 복합커뮤니티센터’의 설계를 완료하고, 19일 조달청에 건축공사 발주를 요청하였다고 밝혔다.

사업비 455억원을 들여 부지면적 9925㎡에 지상3층, 지하2층에 연면적 1만2187㎡ 규모로 건립되며 주민센터, 보육시설, 다목적체육관, 도서관, 문화사랑방과 함께 악기연습실 등을 설치한다.

특히, 실내에 인공암벽장, 요가(필라테스) 및 경주로(러닝트랙) 등을 설치하여 다른 복합커뮤니티센터와 차별화하고, 도서관에는 계단식 열람공간를 조성하여 개방성과 편의성을 높인 것이 돋보인다.

해밀리 복합커뮤니티센터는 이번 건축공사 발주를 시작으로 6월 업체 선정과 착공을 거쳐서 2021년 상반기에 준공한다.

김진숙 행복청장은 “5․6생활권에 처음 들어서는 복합커뮤니티센터인 만큼, 모든 주민들이 늘 편리하게 이용하실 수 있도록 잘 꾸며서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