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모든 학교는 전통장류로 급식 맛을 낸다
충남 모든 학교는 전통장류로 급식 맛을 낸다
  • 김희정 기자
  • 승인 2019.03.20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식품품질인증 획득 전통장류 공급으로 식품 안전성 확보
..
충남교육청은 전통장류를 학교급식에 확대공급하였다. 충남교육청 사진 제공.

충남교육청은 지난해까지 모든 초·중학교 학교급식에 공급하던 전통장류를 3월부터 모든 유치원과 고등학교까지 확대 공급함에 따라 1233개교 27만여 명의 학생들이 안전한 지역먹거리를 제공받게 됐다고 20일 밝혔다.

이에 따라 충남 학생과 학부모들은 유전자변형(GMO) 콩 사용에 따른 식품 안전성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학교급식 전통장류 공급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충남에서 이뤄지고 있는 사업이다. 충남지역 학교급식지원센터는 2017년 하반기부터 고추장, 국간장, 된장 등 전통식품품질인증을 획득한 전통장류 공급 시범사업을 시작해 지난해 초·중학교 579개교에 165톤을 공급했다. 올해 소요될 전통장류는 248톤으로 전망되며, 이는 지난해에 비해 50% 증가한 것이다.

충남교육청과 충남도는 고교 무상급식 실시와 유치원 급식 지원 확대 방침에 따라 올해부터 유치원과 고등학교까지 전통장류 공급을 확대했다. 두 기관은 전통장류 확대 공급에 앞서 도내 18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현장점검을 실시해 안전성에 대한 면밀한 검토를 마쳤다.

도교육청 서연근 체육건강과장은 “학교급식 전통장류 공급은 학생 건강 증진과 지역 농산물의 지역 소비를 위한 최적화된 사업”이라며 “전통장류를 활용한 다양한 급식 조리법을 더욱 개발해 맛과 안전성에서 전국 최고로 우뚝 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