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산행, 등산사고에 주의하세요
봄철 산행, 등산사고에 주의하세요
  • 김희정 기자
  • 승인 2019.03.15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철, 얼었던 땅 녹으며 낙석 등 해빙기 안전사고 발생
행안부, 안전한 등산을 위한 산행안전에 주의 당부

행정안전부는 따뜻한 봄 날씨에 산을 찾는 인파가 늘면서 산행안전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국립공원공단 통계를 보면 2017년 총 탐방객 수는 3천200만명에 이르며, 최근 5년 간 연평균 3천129만명에 달한다. 특히, 봄이 시작되는 3월부터 5월까지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자료 행정안전부 제공.
자료 행정안전부 제공.

사상자 수는 2017년을 기준으로 1천292명으로 가을철(9~11월)을 제외하고는 가장 많은 사상자가 발생하고 있다. 또한, 봄철에는 얼었던 땅이 녹으면서 낙석 등 해빙기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실제 국립공원공단 통계에 의하면, 최근 5년(2014~2018) 간 낙석사고는 봄철 해빙기에 집중되어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국립공원공단에서는 설악산 등 주요 등산로 6곳에 낙석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하는 한편, 우회탐방로 개설과 낙석방지책 설치 등 낙석사고 방지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 따뜻한 봄, 안전한 등산을 위한 안전수칙

△산행은 아침 일찍 시작하여 일몰 2시간 전에 마치고, 하루 8시간을 초과하여 산행하지 않는다.
△비상상황에 대비해 랜턴, 우의, 휴대전화(예비축전지), 상비약 등을 준비해야 하며, 30kg 이상의 짐을 지지 않는다.
△수시로 지형과 지도를 대조하며, 등산로에 설치된 위치판의 고유번호를 확인한다.

◆ 해빙기 산행 시 고려할 사항

△정해진 등산로를 준수하고, 낙석이 발생할 수 있는 협곡 등은 피한다.
△저지대와 고지대의 기온차가 크고, 정상 부근에서는 비나 눈이 내릴 수 있기 때문에 날씨정보를 미리 확인하여야 한다.
△낮과 밤의 일교차가 크기 때문에 여벌의 옷과 장갑 등 보온용품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
△낙엽 아래에는 얼음이 있을 수 있으므로 밟지 않도록 주의한다.

국립공원공단의 “국립공원 산행정보” 앱을 활용하면 안전지수를 반영한 안전한 등산로 소개, 날씨정보, 조난신고 서비스 등을 이용할 수 있어 보다 안전한 산행이 가능하다.

서철모 행안부 예방안전정책관은 “봄철 산을 찾는 경우 반드시 정해진 등산로를 이용하고 그늘진 곳 등 땅이 얼어있는 지점에서는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조심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