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이 안심하고 행복한 대전을
시민이 안심하고 행복한 대전을
  • 박진숙 기자
  • 승인 2019.03.18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상반기 치안협의회 개최, 민․관․경이 주요시책 등 논의

대전시는 15일 오후 2시 대회의실에서 2019. 상반기 대전광역시 치안협의회를 개최했다.

치안협의회는 법질서를 확립하고 치안환경을 개선함으로써 시민의 생명․신체의 안전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하여 위원장(시장), 공동부위원장(시 의회의장, 교육감, 대전지방경찰청장) 및 각계 기관·단체장 30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회의에서는 총34건(시책23, 협조11)의 상정안건과 민․관․경 상호 협력방안에 대한 활발한 논의가 이루어졌다.

대전시의 시민안전 대책은 △‘배움터 지킴이’등 학교폭력방지사업 △개학기 학교주변 일제 점검 △어린이 교통사고 제로화 위한 등하굣길 조성 등 12개 사업과 협조사항으로 △지역안전지수 등급 상향 △스마트시티 시민안전 5대 연계서비스 확대 △CCTV 정보공개업무 처리체계 개선 건으로 모두 15건(시책12·협의3)이다.

대전시교육청의 교육환경 개선 대책은 △학교폭력 피․가해학생 치유 및 선도 △학생 마음건강지원사업 및 정서행동증진사업 △학교 CCTV 설치운영 △어린이통학버스 위치알림서비스 △ 체험중심 안전교육 강화 등 5개 사업과 협조사항으로 △어린이보호구역 지정 및 확대에 따른 유관기관 협조 △학교급식납품업체 점검 관련 유관기관 협업요청 건으로 모두 7건(시책5·협의2)이다.

대전지방경찰청은 치안 및 법질서 확립 대책으로 시책(협의) 6건 △「전화금융사기 예방종합대책」 △‘사람이 먼저’ 교통문화 조성을 통한 교통안전대책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한 촘촘한 사회안전망 구축 △ 산업현장 안전사고 감소 및 재발방지 대책 △「우리 동네 지키기」안전활동 △시민의 생명‧재산 보호를 위한 치안과제 협조사항 등을 보고했다.

이를 통해 각 기관의 주요시책 및 협조안건에 대해 지역여건을 감안 시민 치안 대책을 공유하고 위원들은 발전적 대안을 모색하고 협력방안이 활발히 이뤄졌다.

한편, 이날 회의에 앞서 최근 보이스피싱, 신종 감염병 발생 등 치안환경변화에 따른 예방․신속대응을 위한 금융감독원대전충남지원장, 대전시 의사회장, 대전시 약사회장, 농협중앙회대전지역본부장 등을 신규 위촉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시민안전을 시정 최우선 과제로 삼고 시민이 안심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안전대전 구현을 위해 안전관리와 치안정책을 위해서 민‧관‧경이 소통과 협업체계를 더욱 돈독히 하여 협력체계를 강화해 나갈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