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이은 미세먼지 저감조치…숨막히는 공기
연이은 미세먼지 저감조치…숨막히는 공기
  • 박진숙 기자
  • 승인 2019.03.05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는 6일(수요일) 06시부터 21시까지 부산과 울산을 제외한 총 15개 시도에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한다고 5일 밝혔다.

사진 출처 픽사베이.
사진 출처 픽사베이.

각 시도에서 내일(3월 6일)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한 지역은 서울, 인천, 경기, 대전, 세종, 충남, 충북, 광주, 전남, 전북, 대구, 경북, 경남, 강원, 제주 지역이다.

대전·충남지역은 지난 1일부터 닷새 연속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를 발령했다. 미세먼지특별법 시행 이래 5일 연속 저감조치가 이어지는 이례적인 상황이다.

연일 최악의 공기 질 상태가 이어졌으나 외출자제만으로는 학생이나 직장인이 미세먼지 위해로부터 피할 방법이나 대책은 없다. 비상저감조치 발령 즉시 긴급재난문자(CBS)가 오히려 불안감만 더해진다. 

충남도는 화력발전소 상한제약, 행정·공공기관 차량2부제 시행, 대개배출사업장의 가동시간 조정, 비산먼지 사업장의 저감조치 등의 조치사항 이행에도 철저를 기하고, 이를 위한 점검도 강화했다.

이밖에 충남의 미세먼지 주요 배출원으로 지적되고 있는 화력발전소지역 및 노인요양·장애인시설(200개소), 어린이집(230개소)등의 시설을 대상으로 실내 공기 질 무료측정 및 관리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황상연 도 기후환경정책과장은 도내 15개 시․군 환경부서과장들과의 긴급 점검회의를 열고 “각 시군에서는 고농도 미세먼지를 재난 상황으로 인식하고 배출업소 점검 등 빈틈없이 대응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도는 미세먼지 취약계층(3∼7세 영유아, 65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보건용 마스크를 보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