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희망이 보이지 않을 때 '1393'로 전화하세요
삶의 희망이 보이지 않을 때 '1393'로 전화하세요
  • 박진숙 기자
  • 승인 2018.12.26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언제 어디서나 상담 가능한 자살예방 전문상담전화 개통

보건복지부는 언제 어디서나 자살 관련 상담이 가능한 자살예방 전문 상담전화(1393)를 이달 27일 오전 9시부터 개통한다고 밝혔다.

자살예방 전문 상담번호(1393) 운영은 올해 초부터 추진하고 있는 '자살예방국가행동계획'의 과제로 적극적인 상담과 정신건강 서비스 연계를 강화하여 자살률을 감소시키기 위해 추진된다.

그 동안 자살예방상담전화는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개별적으로 운영되어 전화연결이 되지 않거나 인지도가 낮은 점 등 다소 비효율적인 문제가 있었으나, 자살예방 전문 상담으로 이를 개선할 수 있게 됐다.

앞으로는 자살을 생각하는 사람이나 주변에 자살이 염려되는 친구, 가족, 동료가 있는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1393)로 연락하면 상담 등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자살예방상담전화는 정신건강복지센터의 정보제공·연계 뿐 아니라 전화상담을 하는 동안 통화자의 자살의도, 무망감(無望感), 심리적 고통을 감소시키는 자살 예방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전국 245개(광역 16개, 기초 229개) 정신건강복지센터는 우울증, 자살시도자, 자살유족 등 자살위험군에 대한 상담과 사례관리, 의료기관을 연계해 역할을 수행한다.  특징은 다음과 같다.

△자살시도 전 응급상황에서 번호를 쉽게 기억하고, 신속히 도움을 요청할 수 있도록 4자리 특수번호(1393)로 운영된다.기존 지자체가 운영하는 8자리 전화번호보다 쉽게 4자리 특수번호를 사용하기로 했다.

△보건복지상담센터의 기존 인력을 활용해상담에 대한 노하우(Knowhow)와 전문성을 보완하고 자살예방상담 전문인력을 채용하여 수신율을 높인다. 구체적으로는 보건복지상담센터 내 위기대응상담팀에서 자살예방상담 전문인력을 채용하여, 자살예방상담전화(1393)를 운영한다.

△전문상담인력(정원 26명)과 상담 이후 사례관리, 112 등 긴급출동·정신건강복지센터 연계 등을 위한 운영체계를 갖춘다.

자살예방상담전화(1393) 번호와 기능은 개통일인 27일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지역별 홍보를 추진하고 전국 대도시 중심의 옥외 매체를 통해 적극적으로 알릴 예정이다.

자살예방 1393 포스터.

장영진 보건복지부 자살예방정책과장은 “자살상담전화는 자살예방 및 자살률 감소를 위한 비용대비 효율성이 높은 사업*으로, 이번에 도입되는 1393 자살예방상담전화가 앞으로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향후 언론 등에서도 자살보도 권고기준에 따라 자살 예방 정보 제공 시 1393 자살예방상담전화를 안내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