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박범계 의원 소환 조사해야"…대전지검에 수사촉구서 제출
자유한국당 "박범계 의원 소환 조사해야"…대전지검에 수사촉구서 제출
  • 김소정 기자
  • 승인 2018.12.03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계-김소연 날선 공방 가속

6월 지방선거운동 과정에서 불거진 불법선거자금요구 사건과 관련해 박범계 국회의원과 김소연 대전시의원의 날선 공방이 계속되는 가운데 이번에는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이 박범계 의원을 압박하고 나섰다.

3일 오후 대전지검에 박범계 국회의원 수사 촉구서를 제출한 박희조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수석대변인(가운데).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3일 오후 대전지검에 '박범계 국회의원에 대한 수사촉구서'를 제출했다. 

이날 수사촉구서를 제출한 박희조 시당 수석대변인은 "박 의원은 지난 지방선거에서의 검은 자금과 관련해 김소연 시의원을 비롯해 언론 등이 수차례 의혹을 제기했다. 그럼에도 검찰은 박범계 국회의원에 대해 제대로된 조사를 하지 않는 등 미진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며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어 "공소시효가 얼마 남지 않았다. 검찰은 수사의지를 갖고 소환조사와 필요하면 계좌추적까지 수사하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이번 선거사건에 대한 공소시효는 이달 13일에 만료된다. 검찰은 이 사건에 대해 공소시효 전까지 사건을 마무리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한편, 박범계 국회의원은 3일에도 김소연 시의원과 공방을 이어갔다.

이날 박범계 국회의원실은 김소연 시의원이 지난 1일 올린 페이스북 게시물을 거론하며 "김소연시의원은  ‘무고(誣告)’가 될까봐 이제는 자기방어를 위해 사태를 ‘물타기’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선거자금 요구건을 스스로 대처 가능한 상황이었고 태연히 본인 선거를 다 치뤘다. 박범계 의원이 김소연 시의원의 보호자는 아니다"며 방조 혐의에 대해 선을 그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