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시민의 폐는 특별히 튼튼한가? 미세먼지 대책마련 시급"
"대전 시민의 폐는 특별히 튼튼한가? 미세먼지 대책마련 시급"
  • 박진숙 기자
  • 승인 2018.11.08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충남녹색연합, 대전 87개 지점 대기오염조사 시민 100여명 참여로 진행
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서울형 비상저감조치 시행! 대전, 충남은?

대전충남녹색연합은 7일 보도자료를 통해 "대전시는 2016년 미세먼지 특별대책을 발표했으나, 현재 수도권의 비상저감조치와 같은 단기적인 대책이나 조치가 전무하다"면서 미세먼지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6일 시민조사단이 대기오염을 조사하고 있다.
6일 시민조사단이 대기오염을 조사하고 있다.

대전충남녹색연합에 따르면, 6일 서울·경기·인천은 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내려 행정·공공기관의 의무적 차량2부제, 화력발전의 발전량을 80%로 제한하는 등 다양한 대책을 실행하고 있다. 또한 서울시는 서울형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하고 2005년 12월 이전 등록 경유차의 서울 시내 운행 제한, 공공기관 주차장이 폐쇄돼 관용차 운행을 중단했다.

이에 "수도권 지역에만 한정돼 있는 대기오염총량제를 대전충남지역에도 시행해 산업특징에 맞는 대기오염물질 저감 정책이 마련되어야 한다"면서 "석탄화력발전소와 대규모 중화학공장이 밀집해 있는 충남 지역은 대기오염총량제 도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수도권대기환경청과 같은 지자체간 입장을 조율하고 정책을 추진 할 수 있는 실행 기구를 설치해야 한다"면서 대기오염 정책을 실현하기 위한 관리감독과 관련 법률의 제·개정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도심 지역 차 없는 거리 확대하고 노후경유차 통행 제한 필요하다"면서, 1회성 행사에 그치지 않고 실효성 있는 추진 방식으로 통행량과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서 진행하여 대기오염저감과 함께 경제활성화, 도시재생정책과 연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도시숲 보존과 확대할 필요성을 언급하며 "지난 4월 대전충남녹색연합이 대기오염모니터링을 시행한 결과 대전 매봉산(매봉공원), 도솔산(월평공원) 등 도시 숲에서 오염도가 가장 낮았다"면서,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탁월한 도시 숲 보존과 확대는 반드시 필요하며, 다만 주민 갈등과 환경파괴를 일으키는 민간특례사업 방식이 아닌 지자체와 정부의 매입방식 등 적극적인 보전 정책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