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평공원 공론화 '시민참여단 추가 모집'…일정은 미지수
월평공원 공론화 '시민참여단 추가 모집'…일정은 미지수
  • 김소정 기자
  • 승인 2018.11.07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찬성·반대 측 공론화 일정 합의도 쉽지 않아, 고개 숙인 공론화위원장

찬반 갈등을 빚어온 월평공원 민간특례 사업이 공론화 과정에서도 삐걱대고 있다. 7일 김영호 월평공원 공론화위원장은 시민참여단 선정방식에 대한 공정성 문제로 한달 이상 표류한 월평공원 공론화 지연에 대해 사과하고 시민참여단을 추가 모집해 공론화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김영호 월평공원 공론화위원장이 7일 대전시청에서 공론화 추진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이날 대전시청 기자실을 찾은 김영호 위원장은 "지난달 26일까지 권고안을 결정하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못해 송구스럽다. 반대측에서 요구한 무선방식의 시민참여단 모집 방식을 수용해 공론화 과정을 이끌어가겠다"고 머리 숙였다.  

이어 "찬성, 반대쪽 이해관계자들과 향후 공론화 세부일정을 논의하고 있으나 아직 구체적인 일정을 잡지 못했다. 다만 도시공원 일몰제에 대비해 공론화 일정이 계속 늦어지는 것은 원치 않는다"고 설명했다.

시민참여단은 전국 단위 RDD 유선방식과 같은 무선방식으로 5대 5 수준의 시민참여단을 모집할 방침이다. 단, 기존에 숙의 과정에 참여했던 159명의 시민참여단의 참여 여부에 따라 추가 모집 규모를 확정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시민참여단 구성을 마무리하면 기존 시민참여단과 새로 구성한 참여단이 모두 참여하는 통합 숙의과정을 거치고 현장 방문 일정도 준비하겠다. 개발 찬반이 모두 수용하는 진정한 공론화 절차를 진행하고자 수용하고 대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시민참여단 모집에 앞서 합의해야할 세부일정 등이 나오지 않은 상황이라 앞으로 공론화 추진 과정은 순탄치 않을 전망이다.

공론화위원화에 따르면, 월평공원 개발 반대를 외치며 시민참여단 모집방식에 있어서 객관성 문제를 제기했던 반대측은 공론화 추진에 있어 시간을 정해두고 가기 보다는 충분하게 논의하자는 입장이기 때문이다. 반면, 개발을 찬성하는 측에서는 공론화위원회에서 반대 측에 너무 끌려가는 것 아니냐며 더이상의 시간 지연은 받아드릴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렇다보니 양측 모두 월평공원 개발사업 공론화에는 동의하지만 향후 일정 합의조차 쉽지 않은 상황인 것으로 보인다. 

한편, 월평공원 공론화위원회는 당초 6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었으나 돌연 취소하고 7일로 연기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원래 6일 기자회견에서 향후 공론화 일정과 계획에 대해 설명할 생각이었다. 그러나 이날 오후에 예정됐던 찬반 이해관계자 협의를 마무리하고 세부 일정과 계획을 알리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에서 기자회견을 취소하고 7일로 일정을 변경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7일 기자회견에서도 결국 공론화 일정 조차 발표하지 못한 채 갈피를 못 잡고 있어 연내 월평공원 개발사업에 대한 결론이 나올지는 미지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