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돈 만원으로 떠나는 전통시장 기차여행 관광객 몰이
단돈 만원으로 떠나는 전통시장 기차여행 관광객 몰이
  • 박진숙 기자
  • 승인 2018.11.05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차를 타고, 지역 전통시장과 축제행사를 둘러보는 ‘만원의 행복’ 기차 여행이 관광객 몰이에 성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출처 렛츠코레일 홈페이지.

가을여행 주간을 맞아 중소벤처기업부가 문체부, 코레일 등과 공동 운영한 전통시장 기차여행 프로그램인 ‘만원의 행복’에 총 2960명이 참여했다고 5일 밝혔다.
 
이 행사는 중기부에서 전통시장 홍보를 위해 연중 운영중인 “팔도장터 관광열차”를 단돈 만원 즐길 수 있도록 ‘16년부터 봄, 가을여행주간에 운영하는 특별프로그램이다.
 
실제 여행에 필요한 금액은 4만7천원~12만원이지만, 이용객은 단돈 1만원만 내고 나머지 비용은 중기부와 문체부가 지원한다. 기차여행도 즐기고 대한민국 구석구석 숨은 명소와 전통시장 체험할 수 있다.
 
이번 가을여행 주간에는 고용위기지역을 포함한 전국 17곳 여행지와 전통시장을 연결하는 코스를 구성해 운영한다. '고용위기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3곳(통영·거제, 목포, 해남)도 특별 여행 코스로 포함했다.

열차 내에는 별도의 이벤트 칸을 마련해 전국 전통시장 여행정보와 코스에 포함된 전통시장의 특산품·먹거리 등을 전시, 홍보하며 전통시장 매출증대에도 기여하고 있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여행주간을 활용해 많은 국민들이 전통시장을 방문하여 즐기고 체험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전통시장 관광상품을 개발하여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