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형 학력인정 평생교육시설 설립 초읽기
공공형 학력인정 평생교육시설 설립 초읽기
  • 김소정 기자
  • 승인 2018.10.23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대전시 교육행정협의회…무상급식·무상교복 지원 분담률 등 15개 안건 합의

대전시와 대전교육청이 공공형 학력인정 평생교육시설 설립에 합의해 예지중고 만학도들의 바램이 이뤄질 전망이다.

23일 오전 10시 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대전시 교육행정협의회.

허태정 시장과 설동호 교육감은 23일 오전 10시 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대전시 교육행정협의회'에서 년도 고등학교 전면 무상급식과 중·고등학교 신입생 무상교복 지원, 기관별 분담비율 등 15개 안건을 원만하게 합의했다. 특히 무상급식 분담비율은 시와 자치구가 50%, 교육청 50%로 조정하고 대전시는 오는 26일 구청장 간담회를 통해 구의 분담 비율을 줄여줄 계획이다. 

이날 교육행정협의회에서 공공형 학력인정 평생교육시설 설립은 시에서 출연기관을 통해 설립·운영하고, 교육청에서는 리모델링·기자재비, 운영비 등을 부담하는 것으로 협의했다. 이는 내달 19일 시와 교육청의 설립 타당성 조사 공동용역이 완료되면 규모 등을 확정해 진행될 예정이다.

대전시가 제안한 안건은 2가지로 중·고등학교 신입생 교복비 무상 지원, 환경시범학교 운영이며 교육청에서는 △고등학교 무상급식 연차적 지원 △초·중학교 무상급식비 단가 인상 △다목적체육관 건립 △인조잔디 운동장 생활체육시설 재조성 △초등학생 생존수영 교육 확대 △꿈나무 지킴이 운영 △배움터 지킴이 운영 △학교폭력예방 프로그램 운영 지원 △유·초등 돌봄교실 운영비 지원 △교육복지 우선지원 사업 프로그램 운영비 지원 △어린이 보호구역 정비를 통한 통학로 개선 △특성화고 글로벌 현장학습 사업 지원 △내년도 법정전입금 세출 예산 편성 협의 등 13개 안건을 상정해 합의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교육행정협의회는 교육 행정을 결정하는 최고 중요한 협의체로 올해 양 기관이 서로 원만한 합의를 이루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우리 대전이 공교육의 모범도시가 되기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