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차 연비왕은 누구…19일 화물차 연비왕 선발대회 열려
화물차 연비왕은 누구…19일 화물차 연비왕 선발대회 열려
  • 박진숙 기자
  • 승인 2018.10.19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 주최, 한국교통안전공단 주관 연비왕 선발대회…올해부터 기업대항전으로

운전자의 운행습관에 의해 연비가 향상된다는 점에서 착안, 지난 2014년부터 실시해온 화물차 연비왕 선발대회가 올해부터 기업대항전으로 치러진다.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주관하는 “제5회 국토교통부장관배 화물자동차 연비왕 선발대회”를 19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열렸다.

이 대회는 총 10개 기업이 4개월간 자체 예선을 거쳐 최우수 연비 운전자 3명씩을 각각 선발해 대회에 출전한다. 기업 당 19.2㎞의 현장운전실적(연비)과 과속·급가속·급감속·급회전·급진로 변경 등 4개월간의 운전실적을 합산해 평가한다. 참여 기업은 대신정기화물, 삼성웰스토리, 서울우유협동조합, 판토스, 한진, 현대글로비스, 홈플러스, BGF리테일, CJ대한통운, DHL코리아다.

연비 경쟁을 통해 우수한 성적을 거둔 3개 기업을 선발해 국토교통부장관상(1),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상(2)과 상금도 수여한다. 장관상(금상)의 상금은 150만원, 공단이사장상(은상) 120만원, 공단이사장상(동상) 90만원이다.

부대행사로 친환경물류전환사업 관련 연비감축을 위한 정부지원 장치인 무시동히터·에어컨, 발전제어장치, 전자식 팬클러치 등 부품 제조·유통사의 전시장을 마련한다. 국내·외자동차 제작사의 최신형 친환경 화물자동차 등도 전시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해 최고의 연비왕에 선발된 현대글로비스 이모 씨의 경우 ℓ당 17.07km를 주행하여 대회 경기 차량(13년식 1톤 화물자동차, 공인연비 10km/ℓ)에 비해 41.4%의 연비개선 효과를 거둔 바 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화물차량 운전자가 급출발·급가속·급제동 등 운전습관만 바꿔도 연료절감, 교통사고 예방, 온실가스 감축효과를 거둘 수 있다”면서, “앞으로 차량의 연비 효율성을 향상시키는 것은 물론 도로 위에서 안전한 주행이 되도록 다양한 정책적 노력을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