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엔 전통시장서 장보고, 선물로 멜론·참기름 인기
추석엔 전통시장서 장보고, 선물로 멜론·참기름 인기
  • 박진숙 기자
  • 승인 2018.09.21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소비자들은 배·사과·쇠고기 같은 제수 용품은 추석 전에 주로 구입하고 있으며, 멜론과 참기름이 새로운 명절 상품으로 뜨고 있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소비자의 농식품 구매 자료(2010~2017)를 바탕으로 추석 전과 후의 농식품 구매 패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분석 결과를 품목별로 살펴보면, 배·사과·소고기 등의 전통적인 제수용품은 추석 전 구매 빈도가 높았고, 추석 후에는 구매가 큰 폭으로 줄었다. 

명절 대표 과일인 배는 추석 전 구매 증가율(158.9%)이 가장 높아 명절 과일 강자임을 증명했다. 멜론은 추석 전 수요가 점차 늘면서 제수용품과 선물용 수요도 확대되고 있다.
참기름은 해마다 추석 전 구매 빈도가 느는 추세로, 선물용이 주를 이룬다. 신선도가 중요한 계란과 평상시에도 자주 찾게 되는 돼지고기는 추석 후에도 구매 감소가 상대적으로 적었다.

추석 연휴 동안 주요 농식품의 구매는 대형마트나 기업형슈퍼마켓 보다 전통시장과 온라인 구매를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소 사과·배·배추·참기름은 대형마트·기업형 슈퍼의 구매 비중이 높았고, 추석에는 전통시장 구매 비중이 늘었다. 전통시장 비중은 사과(20.4%→23.2), 배(25.2→27.6), 배추(28.0→33.1), 참기름(18.9→21.7)등 주요 품목에서 느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과·배는 추석에 전통시장 외 온라인 구매도 늘고 있다.

농촌진흥청 농산업경영과 정병우 과장은 "농가에서는 추석 전과 후에 소비자의 농식품 구매 품목과 구매처가 다르다는 것을 인식하고 이를 토대로 출하 전략을 세워야 한다"라며, "특히, 수요가 크게 달라지는 품목은 품종 선택, 출하 시기에 더 관심을 가져야 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