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급·의료 상담 급증, 추석연휴 119 종합상황실 비상 근무
구급·의료 상담 급증, 추석연휴 119 종합상황실 비상 근무
  • 김소정 기자
  • 승인 2018.09.21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3년새 추석연휴 구급관련 신고 급증…119상황실 '이상무'

대전시 소방본부는 시민들이 편안하고 즐거운 추석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추석연휴기간 중 119종합상황 관리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 소방본부는 연휴 기간 중 당직 병·의원 및 약국 안내, 응급처치지도 등 구급상담업무가 폭주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연휴 기간 중에는 상담인력을 증원하고, 관계기관 비상연락망체계를 구축해 각종 상황 발생 시 신속히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대전소방본부 관계자는 “추석연휴기간 응급상황에 대한 의료상담과 각종 안전사고 발생 시 119에 전화하면 신속한 도움을 받을 수 있다”며 “비상용 구급약품은 미리 준비하고, 생활주변 안전에 대해 관심을 기울여 사고 없는 즐거운 명절이 되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의 경우 최근 3년간 추석연휴 구급관련 일일 평균 신고건수는 1099건으로 평소보다 5.2배 더 많았으며, 특히 병원과 약국 안내 등 의료상담은 일일평균 1057건으로 6.3배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