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호 동구청장, 故 김재현 기관사 유족과의 만남 가져
황인호 동구청장, 故 김재현 기관사 유족과의 만남 가져
  • 박진숙 기자
  • 승인 2018.08.10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25 전쟁 때 순직한 故 김재현 철도기관사, 황남호·현재영 부기관사 유족과 만남

황인호 동구청장은 제73주년 광복절을 맞이하여 6.25전쟁 때 순직한 고 김재현 철도기관사, 황남호·현재영 부기관사 유족에게 공훈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달하고자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故 김재현 기관사 유족으로 김제근(자)씨와 故 황남호 부기관사 유족으로 유근순(처), 황정옥(자)씨, 故 현재영 부기관사 후손으로 최이분(처), 현은용(자)씨가 참석했다.

故 김재현 기관사는 1923년 충남 논산에서 태어나 1944년부터 대전기관차사무소 기관사로 일하다가 1950년 6·25전쟁이 발발하고 한 달 뒤 인민군에게 포위된 ‘윌리엄 딘’ 미 육군 소장 구출 작전에 자원했으나 안타깝게도 인민군의 집중사격으로 28살 꽃다운 나이에 순직했다.

故 황남호·현재영 부기관사 역시 김재현 기관사와 함께 구출작전에 투입돼 적군의 공격에도 불구하고 투철한 사명감과 책임감으로 미 특공대를 영동역까지 수송하는 임무를 완수한 뒤 2006년과 2010년에 각각 운명을 달리했다.

현재 김재현 기관사의 유해는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 모셔져 있으며 그가 몰았던 기관차는 등록문화재로 지정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전시 중이다.

황인호 구청장은 “대전역에 제1, 2 호국철도박물관을 유치하고 호국역사공원을 조성하여 故 김재현 기관사님을 비롯한 세 분의 숭고한 애국심과 희생정신을 기리고 후손들에게 큰 귀감이 되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