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음 동동 띄운 수제 '오곡미숫가루·오곡라테' 어때?
얼음 동동 띄운 수제 '오곡미숫가루·오곡라테' 어때?
  • 박진숙 기자
  • 승인 2018.07.18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곡미숫가루·오곡라테 만드는 방법

곡물을 볶아 만든 오곡미숫가루는 고소하고, 만들기도 쉬워 누구나 즐길 수 있다. 우유를 넣은 영양 가득 오곡라테는 한 끼 식사로도 손색이 없을 만큼 든든한 음료다. 오곡을 미리 가루로 만들어 놓고 원하는 때에 얼음을 넣고 시원한 오곡미숫가루 또는 고소한 오곡라테로 즐길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오곡의 기능 성분을 알리고 섭취량을 늘릴 수 있도록 여름철에 마시기 좋은 미숫가루와 라테 만드는 방법을 소개했다.

◆영양 듬뿍 오곡(五穀) 가루

오곡은 항산화활성과 식이섬유가 풍부하며, 혈당 억제 효과가 있다.
팥과 콩은 눈을 건강하게 하는 안토시아닌이 많다. 수수는 폴리페놀 함량이 높아 항산화 효과가 뛰어나며, 혈당을 조절해 생활습관병 예방에 도움이 된다. 조와 기장에는 베타카로틴, 식이섬유와 무기질, 비타민이 많다.

특히 오곡을 볶아서 가루로 만들어 이용하면, 폴리페놀 성분이 증가하고 항산화활성이 5∼92% 높아져 더욱 많은 건강기능성분을 섭취할 수 있다고 연구 결과 밝혀졌다. 

◆ 미숫가루 만들기

먼저 콩, 수수, 조, 기장을 깨끗이 씻은 후 체에 건져 물기를 바싹 말린다. 기름 없는 프라이팬에 불을 약하게 하고 하얀 연기가 조금 날 정도로 천천히 볶은 후 식혀 믹서에 곱게 간다. 팥은 쓴 맛이 있기 때문에 삶은 첫물은 버리고 알갱이가 약간 터질 정도로 삶은 후 말려 고운 가루로 만든다.

고소한 맛을 많이 느끼고 싶다면 콩과 수수의 비율을 높이고 팥과 기장의 비율은 낮춘다.

사진 출처 픽사베이.
사진 출처 픽사베이.

◆ 맛있게 먹고, 보관하는 법

완성된 미숫가루를 시원한 물에 타 먹으면 오곡미숫가루, 우유에 타 먹으면 오곡라테로 즐길 수 있으며, 기호에 맞게 설탕이나 꿀을 곁들여도 좋다. 믹서기를 이용해 얼음과 함께 갈면 시원하고 부드러운 맛을 즐길 수 있다. 남은 오곡가루는 밀봉하여 냉장보관하면 오래 두고 먹을 수 있다.

고지연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밭작물개발과 농업연구관은 “오곡음료는 풍부한 식이섬유와 단백질, 미네랄 등 균형 잡힌 잡곡의 영양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방법”이라며, “물 또는 우유와 함께 즐기면 든든한 대용식, 다이어트식으로 이용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