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 교통사고 빈번한 주요 교차로 5곳에 조명타워 추가 설치
야간 교통사고 빈번한 주요 교차로 5곳에 조명타워 추가 설치
  • 김소정 기자
  • 승인 2018.07.11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작업 시작해 오는 10월 완공 예정

대전시가 야간 교통사고 발생이 많은 도심 주요 교차로 5곳에 조명타워를 추가 설치한다고 밝혔다.

오정농수산물시장 주변에 조명타워를 설치한 후 야간 운전시 시야 확보가 좋아졌다.

시에 따르면, 조명타워 설치 지역은 동부 가양동 동부네거리와 갈마네거리, 서구 월평동 대전일보네거리, 월평역네거리, 궁동네거리로 이번 달 작업을 시작해 오는 10월 완공할 계획이다.

시는 야간 교통사고를 줄이고 보행자 통행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 2016년 경성큰마을 네거리 부근에 조명타워를 설치했는데 해당 교차로의 교통사고 발생이 3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해에는 오정농수산물시장 주변 등에 조명타워를 추가 설치했다. 조명타워는 하이마스트 조명시설로 높이 24.4m, 평균조도 50∼60lx(룩스)로 기존 10∼15lx 보다 4∼6배가량 밝다.

이번 조명타워 설치 사업에는 모두 4억50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할 예정이다. 특히 높은 위치에서의 조명으로 운전자들의 눈부심과 시야 방해를 차단하고, 램프 각도를 조절해 인근 주민과 보행자에게 빛 공해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또 고효율 광원(LED) 및 가로등 점멸시스템을 적용해 에너지 절약 효과도 예상하고 있다.

오찬섭 교통정책과장은 "사업의 상당 기일이 조명타워와 조명기구 제작 기간에 소요되고 설치시에는 차로 차단 없이 일주일 내외로 이뤄져 시민들의 교통 불편은 없을 전망"이라며 "향후 조명타워 설치 효과를 지속적으로 분석해 차량 통행이 잦은 교차로를 중심으로 확대 설치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