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한글 배움을 놓친 어르신에 만학의 꿈 이룰 '성인문해교실' 개강
동구, 한글 배움을 놓친 어르신에 만학의 꿈 이룰 '성인문해교실' 개강
  • 박진숙 기자
  • 승인 2018.06.18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부터 평생학습과, 4개 경로당 등에서 기초한글 등 다양한 수업 진행

대전 동구는 한글 배움의 시기를 놓친 어르신에게 학습의 기회를 제공할 '성인문해교실'이 18일 개강해 올 연말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사진 동구청 제공.
사진 동구청 제공.

성인문해교육은 문해능력 향상과 기초학습권 기회 확대로 어르신들의 사회활동 참여와 삶의 질 향상을 목표로, 지난 4월 교육부 주관 공모사업에 선정과 함께 본격 추진됐다.

교육은 구청 평생학습과에서 진행하는 ‘행복동구 문해교실’과 낭월제2경로당 등 지역 내 4곳에서 ‘찾아가는 행복동구 문해교실’이 열린다.

초등 1~3단계 수준의 소망반·배움반·지혜반 등 6개 반에 어르신 등 총 64명이 참여하며, 기초적인 한글 학습과 함께 평생학습과 연계한 금융문해·대전학탐방 등 다양한 수업들로 꾸며진다.

특히 7월 중에는 문해교실 학습자들의 축제인 ‘행복동구 문해한마당’이, 11월에는 문해교육을 통해 얻은 결실을 구민들과 함께 공감하는 ‘성인문해교육 시화전’ 개최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같은 애환을 가진 어르신들이 서로 소통하며 한글을 즐겁게 배울 수 있는 기회로, 쉽고 재미있게 다가설 수 있는 알찬 프로그램들이 구성돼 있다”며 “앞으로도 구민을 위한 다채로운 교육 프로그램으로 평생학습도시 구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