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권한대행, 시장 당선인에게 핵심 시정현안 정확히 보고해야
이 권한대행, 시장 당선인에게 핵심 시정현안 정확히 보고해야
  • 김소정 기자
  • 승인 2018.06.18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서간 협업 강화와 지원부서 유연성 강조

이재관 대전시장 권한대행은 18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주간업무회의에서 허태정 대전시장 당선인에게 정확한 핵심 시정현안 보고를 당부했다.

이날 이 권한대행은 “현시점에서 당선인이 꼭 알아야 하거나 결심이 필요한 내용 등 시정 핵심정보가 빠짐없이 전달돼야 한다”며 “일상적 내용, 논의할 사항 등 보고내용을 구분해 더 빠르게 파악할 수 있도록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민선 7기 출범에 맞춰 내년 대표사업을 고민하고 해당 예산을 조기 확보할 수 있도록 중앙정부 대응에 실국장과 과장이 역할을 분담, 놓치는 부분이 없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업무추진에 있어 사업부서와 지원부서의 유기적 협업 강화를 조언하고 특히 지원부서의 유연성을 강조했다.

이 권한대행은 “지원부서의 지나치게 엄격한 규정 해석과 적용이 사업의 효율성을 떨어뜨릴 수 있다”며 “보다 유연하고 적극적으로 사업부서를 지원해 더 잘 추진될 수 있도록 하라”고 밝혔다.

아울러 “정책의 지속성과 전문성 향상을 위해 정책 이력관리가 유용하다”며 “이는 담당자가 바뀌어도 정책의 지난 흐름을 꿰뚫어 더욱 발전된 성과를 내는 바탕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