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시민시장실 개설 운영안 내놔…풀뿌리 시민활동 지원 예정
허태정, 시민시장실 개설 운영안 내놔…풀뿌리 시민활동 지원 예정
  • 김소정 기자
  • 승인 2018.06.12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참여형 정책 발굴 통로로 활용, 복합커뮤니티센터 5개구 설립

허태정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후보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모델로 한 ‘시민시장실’ 운영안과 마을단위 시민공유공간 조성안을 내놨다.  

지난 11일 중구 태평시장을 찾은 허 후보가 지나는 시민과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
지난 11일 중구 태평시장을 찾은 허 후보가 지나는 시민과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

허 후보는 12일 정책공약 발표자료를 통해 “시민공론의 형성과 토론활성화를 통한 시정발전을 위한 온라인 정책제안 플랫폼인 ‘시민시장실’을 개설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민시장실은 시민 1만명 이상 동의한 정책 제안에 대해 시가 시정 반영여부를 검토해야하는 시민 참여형 정책 발굴 통로로 활용한다.

허 후보는 "시민과 더불어 행복한 민선 7기 대전시정이 되도록 시민참여 제도 개선과 절차를 마련하겠다”며 “시민참여예산 200억원 편성과 이를 뒷받침하는 절차로 시민제안, 시민의견조사, 타운홀미팅 등 시민이 정책을 주도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시민참여가 생활권 안에서 이뤄질 수 있도록 마을 단위 시민공유공간 ‘벌집’을 100개소 확보해 시민들이 자율적으로 활용하도록 할 방침이다.

학교나 공공기관 또는 민간 소유의 건물 중 빈 공간을 공익적 시민활동을 위해 확보하고 풀뿌리 민주주의를 위한 지역자산으로 삼겠다는 복안이다.

이밖에 마을만들기나 공동체형 지역재생, 공동체돌봄 등 자율적 시민참여활동을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복합커뮤니티센터를 5개구에 설립해 풀뿌리 시민활동을 체계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지방정부의 정책추진과 관련해 시민사회와 갈등이 있는 사안에는 시민참여 의사결정을 통해 사회적 합의를 하고 후속 절차를 이행하도록 할 예정이다. 대전시 갈등관리조례를 개정해 논의절차와 결과 이행의 책임성을 명확하게해 참여민주주의를 공고화하겠다는 것이다.

허 후보는 “풀뿌리 시민의 자치역량 강화와 정책결정·집행과정에서의 실질적 참여를 통해 자치분권을 실현하고, 문재인 정부의 성공시대를 대전에서 여는 첫 시장이 되겠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