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전문점·패스트푸드점, 1회용품 줄이기와 재활용 촉진에 앞장
커피전문점·패스트푸드점, 1회용품 줄이기와 재활용 촉진에 앞장
  • 박진숙 기자
  • 승인 2018.05.24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24일 16개 커피전문점, 5개 패스트푸드점과 환경단체와 자발적 협약 체결
플라스틱컵 재질 단일화, 유색컵 사용 억제, 전문 재활용업체를 통한 처리 의무, 다회용컵 사용 혜택 강화 등 추진

환경부는 16개 커피전문점, 5개 패스트푸드점, 자원순환사회연대와 함께 1회용품을 줄이고 재활용을 촉진하기 위한 자발적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24일 오전 10시부터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김은경 환경부 장관, 21개 커피전문점·패스트푸드점 사업자 대표와 자원순환사회연대 이사장이 참석했다.

커피전문점 참여업체는 스타벅스·엔제리너스·파스쿠찌·이디야·빽다방·크리스피 크림 도넛·탐앤탐스커피·투썸플레이스·배스킨라빈스·던킨도너츠·커피빈앤티리프·커피베이·카페베네·할리스커피·디초콜릿커피·디초콜릿커피앤드다. 패스트푸드점은 맥도날드·롯데리아·버거킹·KFC·파파이스가 참여했다. 기존 자발적 협약(2013)의 이행 사항을 한층 강화하고 참여 업체도 17개에서 21개로 늘어나게 됐다. 

◆ 재활용을 위한 재질 개선과 단일화

1회용컵의 재활용을 촉진하기 위해 먼저 다양한 재질의 플라스틱컵, 유색 종이컵 등의 문제를 개선키로 했다. 플라스틱컵의 경우 협약 참여 사업자간 협의를 통해 재질의 단일화로 재활용 과정에서 분리 선별을 쉽게 하고 재활용 제품의 품질도 높인다. 
또한, 재활용 시 탈색 등 별도 공정이 추가되어 비용이 상승하고 재활용제품 가격 하락의 원인이 되고 있는 유색 또는 전면 인쇄된 종이컵은 사용을 줄이도록 했다.

◆ 다회용컵 사용 활성화

이번 협약에 따라 다회용컵을 활성화하기 위해 텀블러 등 개인컵을 사용하는 소비자에게 혜택을 제공키로 했다. 기존 협약에 따라 업체별로 상이(가격할인, 쿠폰제공 등)하게 제공하던 텀블러 사용 고객에 대한 혜택을 가격할인 제도로 통일하고, 음료 판매액(텀블러의 주 사용 대상인 아메리카노 커피 가격 기준)의 10% 수준의 가격할인 혜택을 주도록 했다. 
브랜드별 상황을 고려해 자율적으로 할인금액을 결정(100~400원)했고, 할인 시행예정이다. 시기에는 브랜드별 차이가 있으며, 텀블러 사용에 따른 혜택(인센티브)을 고객이 알 수 있도록 매장 내 안내문 설치 등으로 적극 홍보하도록 했다.

브랜드별 텀블러 사용시 할인 혜택.
브랜드별 텀블러 사용시 할인 혜택.

아울러, 자원재활용법에 따라 매장 내 사용이 금지된 1회용컵(플라스틱컵)에 대해서는, 매장 내에서 머그컵 등 다회용컵을 우선 제공하고 이를 이용할 경우 인센티브를 제공하도록 권장했다. 

◆ 전문 수거·재활용 의무화

기존 자발적 협약에서 다소 부진한 전문 재활용업체를 통한 회수·재활용을 이번 협약에서는 의무화하기로 했다. 매장 내 회수한 1회용컵과 부속품(뚜껑·빨대·컵 홀더 등)을 분리 선별해 전문 업체가 회수·재활용할 수 있게 하며, 사업자는 회수·재활용량 등을 반기마다 환경부에 제출한다. 또한, 길거리 전용 수거함 등을 설치해 1회용컵 회수하는 사회공헌 활동을 촉진할 계획이다.

1회용컵 전용수거함 설치 사례(서초구 강남대로).
1회용컵 전용수거함 설치 사례(서초구 강남대로).

플라스틱컵 재질 단일화, 유색 종이컵 사용 억제와 전문 업체를 통한 회수·재활용은 6월 중 세부계획을 마련해 추진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자원순환사회연대와 협약 이행실태를 정기·수시로 점검하고, 각 매장별 협약 이행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그 결과 협약을 성실히 이행한 업체는 우수업체로 지정 홍보하는 등 지원하며 실효성을 확보할 예정이다.   

이날 협약식 이후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서울 종로구 스타벅스 더종로R점을 방문하여 일회용컵 사용을 줄이기 위한 캠페인을 진행한다. 환경서약에 동참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머그컵 증정 행사를 실시해 소비자의 다회용컵 사용을 이끌 계획이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1회용품의 사용을 줄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1회용품을 많이 사용하는 문화를 바꾸는 것"이라며, "이러한 친환경 소비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국민 모두가 힘을 모으길 바라며, 환경부와 관련업계도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