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6일 오후 2시 재난 경보사이렌 울린다
오는 16일 오후 2시 재난 경보사이렌 울린다
  • 김소정 기자
  • 승인 2018.05.14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지진대피 안전한국훈련시 1분간 발령 예정

대전시가 오는 16일 오후 2시 지진대피 안전한국훈련에 재난위험 경보사이렌을 1분간 발령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관내 49곳의 경보시설을 활용해 14일부터 16일까지 오전 11시 사전 안내방송을 할 예정인데 훈련 당일인 16일 오후 2시에는 재난위험 경보사이렌을 발령한다.

시 관계자는 “경보사이렌이 울리면 하던 일을 멈추고 라디오 실황방송을 들으며 지진대피 행동요령에 따라 건물 밖이나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 주길 바란다”며 “이번 훈련에서 차량통제는 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성호 시민안전실장은 “시민들이 이번 훈련 사이렌을 민방위사태 경보사이렌과 혼동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지진대피 훈련 사이렌이 울리면 적극 협조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대전지역 49곳에 설치된 경보사이렌 시설은 민방위사태나 재난 발생 시 시민의 안전과 재산피해 최소화를 위해 설치 운영되는 첨단 시설로 유사시 시민안전을 위해 활용된다.

문의 대전시 시민안전실 민방위경보통제소(042)270-600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