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민주당 대전시장 경선으로 선거전 후끈…공약 발표 잇따라
이번주 민주당 대전시장 경선으로 선거전 후끈…공약 발표 잇따라
  • 김소정 기자
  • 승인 2018.04.10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민주당 대전시장 후보자 토론회, 11~13일 1차 여론조사

이번 주 6·13 지방선거에 나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후보자 선출을 위한 경선 레이스가 본격화하면서 후보간 표심 잡기 경쟁이 달아오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경선은 박영순 전 청와대행정관, 이상민 국회의원, 허태정 전 유성구청장이 맞붙는데 11일 시작된다. 더불어민주당은 권리당원과 시민여론조사(ARS 투표) 결과를 각 50%씩 반영해 오는 13일 결과를 발표한다. 하지만 50%이상 득표자가 나오지 않을 경우 16~17일 1·2위 주자만 놓고 결선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박영순 예비후보는 연달아 공약을 발표하며 민심을 공략하고 있다.

박영순 대전시장 예비후보 공약 발표 모습.

지난 8일 의료·교육·안전 등 3대 분야에 공공성 강화를 골자로 하는 4차 정책공약을 발표한 데 이어 9일에는 원도심에 신혼부부용 공동주택 1000세대 공급을 공약했다. 4차 공약에는 대덕구·중구에 무상 공공산후조리원 설치, 중·고교 신입생에 겨울교복 무상 지원, 고가사다리 소방차 도입, 전통시장 상인에게 ‘화재공제료’ 지원, 행정동별 ‘시민안전지킴이’ 도입 등이 담겨있다. 

박 예비후보는 9일 보도자료를 통해 "원도심 지역 공공용지에 50~60세대가 들어가는 오피스텔 형식의 주거·행정복합 건물을 지어 최장 5년간 관리비만 내고 거주하는 신혼부부용 보금자리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공공지원 임대주택법에 따른 건축재원을 지원받을 수 있고 토지조달 비용도 거의 들지 않아 도로 등 인프라 확충 등을 제외하면 시의 직접적인 재원투자는 크게 들지 않을 것"이라고 재원 조달 계획을 설명했다.

이상민 예비후보는 8일 첫번째 공약으로 대전시민 주권시대를 약속한 데 이어 9일 정책발표회를 열어 메가시티 대전론을 제시했다.

9일 정책발표회를 연 이상민 예비후보.

이 예비후보가 공약한 대전시민주권시대는 대전의 주인은 시민이고 시민소환제, 시민소송제, 시민발안제, 시민표결제 등을 골자로 한다. 9일에는 대전 주변 시군인 계룡, 논산, 세종, 청주, 오송, 금산, 옥천, 영동을 기능적으로 통합해 인구 400~500만 규모의 대도시권으로 형성하는 메가시티 대전을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4차산업혁명 빅벨트를 통해 실질적·기능적 대통합을 한다는 구상이다. 

허태정 예비후보는 지역 단체 지지선언이 잇따르고 있다며 세 불리기를 하고 있다. 또한 10일 교육·문화 분야 2차 공약을 발표했다. 

지난 4일 정책발표회에 선 허태정 예비후보.

교육분야 공약으로는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설립을 전면에 내걸었다. 여기에 초등학교 주변 보행로 100% 확보, 중·고교 신입생 교복구매 지원(지역상품권)·임기 내 고교까지 무상급식 전면 시행, 찾아가는 꿈나무 과학멘토 전 지역 확대, 민관교육자치거버넌스인 ‘(가칭)대전교육회의’ 운영, 평생학습관 확대 설치 등이 담겼다.

문화분야로는 보문산을 중심으로 한 원도심 가족체류형 관광벨트 조성, 옛 충남도청사에 가족공원형 문화·예술센터 조성, 전통과 혁신이 함께하는 ‘중앙로 창의적 도시재생’, 과학예술 비엔날레 개최 등을 내놨다.

한편, 10일 오후 4시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는 대전시장 경선 후보자 토론회가 열린다. 이날 후보자들은 4차 산업혁명특별시 육성 및 충청권 상생 발전 방안, 도시철도 2호선 트램, 어린이재활병원 등 경제 현안과 문재인 정부의 대선 공약 실현 방안을 두고 설전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토론회는 민주당 페이스북과 민주종편TV로 생중계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