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대, 지역대학 최초로 ‘사회적경제지원단’ 설립, 공유경제 확산
한남대, 지역대학 최초로 ‘사회적경제지원단’ 설립, 공유경제 확산
  • 박진숙
  • 승인 2018.03.13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사회적기업가 배출, 소셜 벤처·지역특화형 협동조합, 다문화지원, 전통시장협력 사업 등 추진
13일 한남대 사회적경제지원단 개관식에서 이덕훈 총장(오른쪽 여섯 번째) 등 관계자들이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13일 한남대 사회적경제지원단 개관식에서 이덕훈 총장(오른쪽 여섯 번째) 등 관계자들이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한남대학교가 대전·충청지역 대학 최초로 ‘사회적경제지원단(이하 지원단)’을 설립하고 13일 개관식을 가졌다. 지원단은 앞으로 ‘청년 사회적기업가’ 배출, 지역특화형 협동조합 육성, 다문화지원사업 등 사회안전망 강화, 전통시장 협력사업 등을 통해 사회적 가치와 공유경제 활성화에 앞장서게 된다.

이덕훈 총장은 개관식에서 “일회성 지원이나 관심이 아닌 지속가능한 사회적경제의 생태환경을 조성하고자 지원단을 상설조직으로 만들어 총장인 제가 직접 단장을 맡았다”며 “청년창업과 사회적경제가치를 연결하는 가교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지원단에 따르면, 한남대는 그동안 예비사회적기업 ‘한남교육사랑’을 설립해 소외계층에 대한 교육지원을 진행해왔다. 다문화지도자 양성, 전통시장 협력사업 등 교수와 학생이 사회적경제 활동을 해왔으며, 이번에 대학본부 차원의 새로운 플랫폼으로 만들어 이를 체계화·활성화시키기로 한 것이다. 이를 위해 대전시를 비롯한 대덕구, 동구 등 자치단체,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진흥공단,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일자리 창출 및 나눔의 경제를 실천해나갈 방침이다.

지원단은 산하에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전통시장지원센터, 운영지원팀 등 3개의 부서를 설치해 이날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지원단장을 겸직한 이덕훈 총장은 “이제 대학은 그 역할과 기능을 확대해 경제의 주체로 나서야 한다. 사회적경제지원단은 대학이 보유한 인적, 물적, 지적자산을 활용해 나눔과 공유의 경제 가치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개관식에는 지역대학 최초의 사회적경제지원단 설립이란 의미가 큰 만큼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사회적기업진흥원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다수 참석했다. 또한 강병수 대전학연구회장, 구범림 대전시상인연합회장, 정인수 대전중앙로지하상가상인회장, 김경진 중리전통시장상인회장 등이 참석해 축하했다.

한편, 한남대는 2011년 사회적기업 후원을 시작으로 2012년 예비사회적기업인 ‘한남교육사랑’을 설립·운영했다. 또한 지난해 대전중앙로지하상가에서 5개 학과 학생들이 참여해 전통시장-대학협력사업을 했다. 11월에는 한국전통시장학회, 대덕구청, 대전학연구회와 공동주관해 ‘스마트 전통시장 육성 및 활성화를 위한 대토론회’ 등을 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