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대덕특구 허파 '매봉공원' 특례사업 중단해야
시민단체, 대덕특구 허파 '매봉공원' 특례사업 중단해야
  • 김소정 기자
  • 승인 2018.03.08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시민사회단체가 8일 오후 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매봉공원 민간특례사업 중단을 촉구했다.

대전시가 이달 중에 3차 도시공원위원회를 열어 매봉공원 민간특례사업을 다룰 예정인 가운데 지역 시민사회단체가 8일 사업 중단을 촉구했다.

정의당 대전시당과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 매봉산 개발 저지를 위한 주민대책위, 과기대교수아파트 매봉산아파트 건립 반대 주민대책위는 8일 오후 시청북문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차례에 걸친 도시공원위의 재심의 결정에도 불구하고 사업계획이 어떻게 변경됐는지 주민에게 알리지도 않고 대전시가 행정절차를 밀어붙이고 있다"며 불통 행정을 꼬집었다.

그러면서 "대전시의 이러한 막무가내 행정은 ‘대전시 도시공원 및 녹지조례(이하 도시공원조례)’가 개정되기 전에 관련 행정절차를 진행하겠다는 뻔히 보이는 꼼수"라며 "조례 개정 전에 절차를 진행하고 싶어하는 사업자 마음은 이해할 수 있으나 시의 태도는 이해할 수 없다. 누구를 위한 대전시냐"고 반문했다.

이어 "매봉공원은 대덕특구의 허파이고 대덕특구는 과학기술도시 대전의 정체성을 만드는 중요한 축"이라며 "특구 내 녹지공간의 훼손은 연구환경을 악화시키고 대덕특구의 경쟁력을 떨어트릴 뿐 아니라 대전의 경쟁력, 대한민국의 경쟁력을 약화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대전시는 매봉공원을 만든다는 허울을 쓴 채 아파트를 짓는 사업을 중단하고, 진짜 매봉공원을 잘만들기 위해 이제는 시민들과 한 목소리를 내주기를 바란다. 도시공원 조례 개정 전에 도시공원위를 개최해 사업을 통과시키려는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대전시는 2020년 도시공원일몰제로 인한 난개발 방지를 위해 민간공원 특례사업을 진행 중인데 매봉공원 민간특례사업은 도시공원위에서 두 차례 재심의 결정이 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