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보양식으로 으뜸...북경 오리전문점 '꽁뚜'
겨울철 보양식으로 으뜸...북경 오리전문점 '꽁뚜'
  • 임서연 기자
  • 승인 2018.01.24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적하고 여유로운 분위기에서 식사 즐길 수 있어

오리는 겨울철 많은 이들이 찾는 보양식으로 불포화 지방산과 단백질 등 풍부한 영양소를 다량 함유하고 있다. 특히 고온의 화덕에서 구워 기름기를 쏙 뺀 북경 오리는 영양이 풍부할 뿐만 아니라 부드러운 식감과 담백한 맛으로 남녀노소 누구나 즐겨 찾는 요리다.

오리로 몸보신을 하고 경치 좋은 곳에서 가볍게 산책도 할 수 있는 북경 오리전문점 '꽁뚜'를 찾았다.

▲ 한적한 곳에 있는 북경 오리전문점 '꽁뚜'는 오붓하게 식사와 데이트를 즐길 수 있는 곳이다.

계족산 인근에 있는 ‘꽁뚜’는 포르투갈어로 이야기란 뜻이다. ‘꽁뚜’는 북경 오리전문점과 인도 요리전문점 두 개가 같이 운영되고 있다.

입구 앞마당은 조각상들로 예쁘게 꾸며져 있고, 뒷마당에는 작은 호수가 있다. 건물의 1층에는 커피숍이 있어 따뜻한 차를 마실 수 있고, 머리핀·귀걸이·목걸이 등 아기자기한 액세서리와 소품을 판매해 시선을 끈다.

2층과 3층에서는 화덕에 구운 북경 오리를, 별관에서는 정통인도커리를 맛볼 수 있다.

▲ 신선한 채소 샐러드와 담백하고 깔끔한 밑반찬.

북경 오리(베이징 카오야)를 주문하면 신선한 채소 샐러드와 물김치, 무절임, 깻잎 장아찌 등 밑반찬이 나온다.

싱싱한 샐러드와 식전요리는 인공조미료를 넣지 않아 담백하고 깔끔한 맛이 난다.

▲ 하얀 오리 접시에 담긴 북경 오리는 부드럽고 쫀득쫀득한 맛이 난다.

이어 화덕에 구운 국내산 오리 한 마리가 나온다. 기름기가 쏙 빠진 오리는 껍질이 노릇노릇하고 바삭하다. 속살은 부드럽고 고소하며, 쫀득쫀득한 식감이 일품이다.

오리고기는 중국전통 소스인 춘장을 찍어서 밀전병과 포두부에 채소와 싸 먹어도 좋고, 집된장을 찍어 깻잎에 채소와 함께 싸서 먹어도 맛있다. 오리 살을 바르고 남은 오리 뼈는 소금을 뿌려 손으로 들고 뜯어 먹으면 된다.

오리 요리를 다 먹을 때쯤 따끈한 오리 사골시래기 탕과 대나무 찜기에 견과류를 넣은 영양 찰밥이 나와 오리고기만으로는 부족했던 속을 든든히 채워준다.

'꽁뚜'는 머리를 식힐 겸 드라이브하다가 잠시 들러서 차 한잔하거나 여유로운 분위기에서 가족과 식사를 즐기고 싶을 때 가면 좋다. 또한, 밤에는 조명이 켜져 예쁜 야경 속에서 산책하며 연인과 데이트하기도 좋은 곳이다.

△ 메뉴- 북경오리(베이징카오야) 2만3000원, 오리코스요리 13만2000원

△ 위치 및 연락처- 대덕구 신탄진로 36번길 111. (042)483-9999.

△ 기타- 영업시간 12시~오후 10시

----------------------------------------------------------------------------------------------------

* 저널디 맛집 코너는 음식점 협찬을 받지 않고 지역에서 입소문난 집을 암행취재한 후 기사작성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