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구, 아동친화도시 인프라구축에 나선다
대전 유성구, 아동친화도시 인프라구축에 나선다
  • 김소정 기자
  • 승인 2018.01.11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동의 사회적 활동 확산시킬 예정…구정참여단, 정책창안대회, 아동권리 교육 등
▲ 유성구가 올해 아동 눈높이에 맞는 다양한 사업과 인프라 확충으로 본격적인 아동친화도시 조성에 나설 계획이다.

대전 유성구가 아동친화사업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내놓고 아동친화도시 인프라 구축에 적극적으로 나설 전망이다.

11일 구에 따르면, 올해는 아동이 존중받고 행복한 유성을 위해 아동의 사회적 활동을 확산시키고 아동친화도시 인프라 확충에 집중할 계획이다.

세부적으로는 △어린이‧청소년 구정참여단 운영 △정책창안대회 개최 △아동권리 교육과 홍보로 아동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정책 추진 △아동친화예산서 제작 △아동전담 조직 신설 및 강화 △아동권리 옹호관 운영 △권역별 숲험원 조성 등으로 탄탄한 아동친화도시 인프라를 구축한다.

허태정 유성구청장은 "올해는 아동의 눈높이에 맞는 다양한 사업과 인프라 확충으로 본격적인 아동친화도시 조성에 박차를 가해야 할 시기”라며 “중부권 최고의 아동친화도시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구는 지난 2015년 12월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난해 대전·충남 기초 지자체 중 처음, 전국으로는 15번째로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