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상 사회
이재관 시장 권한대행, 유성복합터미널‧트램 차질 없다10일 신년 브리핑서 대전 현안에 대한 입장 밝혀
▲ 10일 대전시청 기자실에서 이재관 대전시장 권한대행이 올해 대전시정의 나아갈 방향과 역점 사업에 대해 밝히고 있다. 이날 이 권한대행은 유성복합터미널과 대전도시철도2호선 사업에 대해서도 추진 의지를 전했다.

이재관 대전시장 권한대행이 10일 시청 기자실에서 이뤄진 신년시정브리핑에서 유성복합터미널 사업과 트램 건설은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뜻을 분명히 했다. 최근 유성복합터미널 우선협상대상자 사업자 선정과 기획재정부의 대전도시철도2호선 트램 타당성 재조사를 두고 뒷말이 무성하자 직접 해명에 나선 것이다.

먼저 이 권한대행은 유성복합터미널 우선협상대상자 사업자 선정 과정의 불공정성 의혹에 대해 “탈락업체에서 의문을 제기하는 것은 심정적으로 이해한다. 이 문제는 내용 하나하나 법적인 검토를 해왔던 사항이라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며 “법적 분쟁의 소지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대전도시공사 평가위원회 14명의 위원이 공정하게 평가해 업체를 선정했다. 시와 도시공사는 전혀 개입하지 않았다. 단순한 의혹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도시철도 2호선으로 추진 중인 트램 타당성 재조사와 함께 제기된 사업 지연‧무산 우려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이 권한대행은 “지방선거를 앞둔 상황에서 후보자들이 트램 타당성 재조사를 정치 쟁점화 하지 않았으면 한다”며 “타당성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정치적으로 쟁점화하면 오히려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이 된다”고 우려했다.

그는 “타당성 재조사는 예비타당성 조사와 다르다. 타당성 재조사는 트램을 한다는 전제 속에서 진행하는 것”이라고 못 박았다. 이어 “충청권 광역철도와 트램이 처음에는 별건으로 추진되다 현 시점에서 동시에 진행돼 서로 영향을 미치고, 트램이 우리나라에서 처음 도입하는 교통수단이므로 예산 낭비 요인이 없는지 검토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려했던 경제성 문제는 고가방식보다 60% 이상 예산을 절감해 경제성을 높였다”며 “타당성 재조사가 그동안 논란이 된 부분을 명쾌하게 짚고 나가는 기반이 돼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수 있다”고 전했다. 타당성 재조사 통과 가능성에 대해서는 6개월 정도 소요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날 이 권한대행은 올해 주요 사업으로 대전형 노사상생모델 '좋은 일터' 추진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지역사회가 함께 만들어가는 모범적인 노사 상생모델을 개발해 좋은 일자리를 늘리고 노동시간과 비정규직을 줄여 고용의 질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좋은일터 자문단을 구성해 기업을 선발하고 핵심과제를 원활하게 추진할 수 있도록 이행과정을 컨설팅, 사업비 지원 등을 추진한다.

김소정 기자  bee401@naver.com

<저작권자 © 저널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