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대전시향 오는 14일 챔버 오케스트라 로망스바이올리니스트 이고르 그루프만 협연, 현악 앙상블 선보여

겨울 추위를 따뜻하게 녹여줄 챔버 오케스트라 로망스가 찾아온다.

대전시립교향악단은 오는 14일 저녁 7시30분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에서 챔버 시리즈4 ‘챔버 오케스트라 로망스’를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지휘자와 독주자로 세계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는 이고르 그루프만(Igor Gruppman)이 객원리더로 참여해 대전시립교향악단과 함께 현악 앙상블을 선보인다. 객원 연주자인 이고르 그루프만은 영국 ‘스타드 매거진’으로부터 “깊이 있고 아름다운 음색, 우아한 표현, 열정 및 기교”라는 찬사를 받은 바이올리니스트이다.

이날 연주는 쇼스타코비치의 ‘실내교향악곡 다단조, 작품 110a'로 웅장하고 비장하게 문을 연다. 또, 베토벤이 쓴 연애소설로 불리는 ‘바이올린과 관현악을 위한 로망스 제2번 바장조, 작품 50’으로 한겨울의 서정을 전달한다. 마지막은 모차르트 교향곡 중 가장 유명한 곡 중 하나인 ‘교향곡 40번 사단조, 작품 550’으로 감각적이면서 애수에 젖은 명작의 화성을 전달한다.

관람료는 모든 좌석 1만원이다.

문의 대전시립교향악단 (042)270-8382~8.

김소정 기자  bee401@naver.com

<저작권자 © 저널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