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상 사회
대전 유성구, 민간원자력시설안전감시위 회의원자력 안전 이행 촉구 성명서 채택, 내부지침 마련
▲6일 유성구청에서 열린 민간원자력시설환경·안전감시위원회 회의 모습.

대전 유성구는 6일 구청 중회의실에서 ‘2017년 2차 민간원자력시설환경·안전감시위원회 회의’를 열고 원자력 안전 정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원자력 안전 이행을 위한 촉구 성명서를 채택·발표하고, 환경방사선 관리를 위한 유성구 내부지침을 마련했다.

‘원자력 안전 이행을 위한 촉구 성명서’에는 △방사성폐기물 이송계획 마련 사용후핵연료 반환 약속 이행 원안위 지역사무소 설치(주재관 파견 상시 감시) 민간환경감시기구 설치를 위한 지원대책을 요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또한, ‘유성구 생활환경방사선 관리 지침’을 수립해 환경방사선 감시 활동 체계를 마련했다. 지침에는 환경방사선 이상 측정에 대한 기준값을 설정하고, 이상 수치 발생 시 전문기관에 정밀 측정·처리방법 의뢰 등 조치 방법과 주민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는 내용을 담았다.

허태정 유성구청장은 “앞으로도 주민이 참여하는 민간원자력환경감시위원회 활동을 통해 원자력시설 주변의 환경 안전감시 등 주민안전 정책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유성민간원자력시설환경·안전감시기구 설치 및 운영 조례에 근거한 유성민간원자력시설환경‧안전감시위원회는 지난 7월 허태정 유성구청장을 위원장으로 주민대표, 시민단체, 전문가, 지역 의원 등 18명으로 이뤄졌다. 6명의 운영위원회를 구성해 1차 정례회 및 5차례 실무회의를 진행해 왔다.

김소정 기자  bee401@naver.com

<저작권자 © 저널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