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상 사회
차량털이 외국인 절도범 검거차량에 펑크낸 후 금품 절취한 외국인 피의자 4명 구속

대전동부경찰서는 동구 금은방 주변에 주차중인 차량 안에서 현금과 귀금속 등 1200만원 상당의 금품을 절취한 외국인 4명을 검거하고 지난달 25일 구속했다.

외국 국적의 피의자 A 씨(47세), B 씨(18세), C 씨(45세), D 씨(50세)는 11월 초 관광비자를 받아 순차적으로 입국, 여행경비에 사용할 목적으로 범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피해자가 가방을 들고 승용차에서 내려 금은방으로 들어가는 것을 보고 피해자 차량에 접근, 타이어에 펑크를 내고 피해자가 이를 확인하는 틈을 노려 금품이 든 가방을 절취했다.

또한 이들은 사전에 타이어에 펑크를 낼 수 있는 도구를 준비했으며 가발과 마스크를 착용하고 각자 역할을 분담해 범행하는 치밀함도 보였다.

경찰은 현장 주변의 CCTV를 면밀히 분석 외국인으로 추정되는 피의자들을 확인하고 이들이 운행하는 차량을 고속도로에서 100km 이상 추적해 휴게소에서 내리는 이들을 검거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경찰은 “우선 차량 안에 귀중품을 두지 않도록 해야 한다”면서 “차량에서 벗어날 때는 반드시 차량 문을 잠궈 피해를 예방하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진숙 기자  js2977@nate.com

<저작권자 © 저널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