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용실 사전 가격 공지의무화…16일부터 '행정처분'
미용실 사전 가격 공지의무화…16일부터 '행정처분'
  • 김소정 기자
  • 승인 2017.11.10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가지 이상 이·미용서비스 제공할 경우 사전 고지해야
▲사진 출처 KBS.

보건복지부가 미용업소의 바가지요금 근절을 위해 서비스 가격을 미리 공지하도록 한 '공중위생관리법 시행규칙'을 오는 16일부터 시행한다.

이에 따라 이용업자나 미용업자는 16일부터 3가지 이상의 이용 또는 미용서비스를 제공할 경우 개별서비스의 최종지불가격과 전체서비스의 총액명세서를 기재해 이용자에게 미리 알려야 한다. 단, 서비스 제공 항목이 2가지 이하일 때는 의무적으로 제공하지 않아도 된다.

이숙 대전시 식품안전과장은 “이번 이미용업소 지불요금 사전 제공 의무화로, 이미용 서비스 요금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는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 제도가 이른 시일 내에 정착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도점검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13일부터 15일까지 대형미용업소를 대상으로 최종지불가격 게시와 개별서비스의 최종지불가격 내역서 사전 제공 등을 현장에서 중점계도하는 홍보를 실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