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상 행정
대전 청년공간 '청춘다락' 공유서가 주인 찾아요청년에게 권하는 책 20권 이상 보내면 가능, 책으로 청년들과 삶 나누기

대전시가 원도심 청년거점 공간으로 조성한 청춘다락 개소에 맞춰 1층 공간에 꾸미는 공유서가의 주인을 22일까지 모집한다.

공유서가는 서가를 분양받은 시민의 책으로 서가를 꾸미고 청춘다락을 방문하는 이용객이 함께 읽으면서 서가 주인과 책을 통해 삶을 나누기 위해 조성키로 했다. 청춘다락 공유서가의 주인이 되고자 하는 시민은 청년들에게 권해주고 싶은 책 20권 이상을 방문 또는 택배(대전 동구 선화로 196번길 48)로 보내면 된다.

청춘다락 운영주체인 사회적자본지원센터는 책을 받으면 주인의 이름과 스토리컨텐츠를 부착해 6개월간 공유서가에 전시할 계획이다. 6개월이 지나면 공유서가의 책을 가져가거나 다른 책으로 교환해 지속적으로 공유서가의 주인이 될 수 있다. 원할 경우 책 기증도 가능하며, 가급적 청년들에게 권해주고 싶은 책을 중심으로 청년, 마을, 도시를 주제로 하는 책을 선호한다.

한편, 동구 선화로 196번길에 조성해 오는 27일 개소하는 청춘다락은 지하 1층에서 지상 3층 건물로 약 330㎡(100평) 규모로 꾸미고 있다. 1층은 청년‧예술가‧주민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공유공간으로 작은미술관, 카페와 공유서가로 이뤄진다. 2층은 청춘다락 운영주체인 사회적자본지원센터가 입주하며 3층은 청년 협업 공간으로 청년들이 자유로이 이용할 수 있는 열린공간과 공모를 거쳐 선정한 13개 청년단체 공간으로 구성한다.

대전시 관계자는 “청춘다락 공유서가 주인 모집에 많은 시민이 참여해 청년정책에 동참함은 물론 책을 통해 선배들의 지식과 경험, 삶을 나눌 기회를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소정 기자  bee401@naver.com

<저작권자 © 저널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