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타일 뷰티·다이어트
입술에 물든 가을, 신상 립스틱 관심있니빨강 립스틱으로 기분 전환, 이미지 변신…피부톤에 맞는 빨강색 찾아라

가을을 손쉽게 완성할 수 있는 최고 아이템은 립스틱이 아닐까. 경기가 불황이어도 립스틱 판매는 꺾이지 않는다는 통계가 있듯 립스틱은 가장 저렴한 투자로 기분 전환도 하고 예뻐질 수 있는 뷰티 아이템이다.

깔끔하게 피부색을 정돈하고 선명하게 바른 립스틱은 이목구비를 또렷하게 하고 어떤 색상을 선택했느냐에 따라 다른 분위기를 연출한다. 립스틱 하나로 기분 전환과 함께 이미지 변신을 해보는 건 어떨까.

▲올해는 가을의 짙은 색감과 어울리는 고혹적인 레드 립스틱이 인기다. 사진 출처 네이버 블로그 '발칙한 루루'.

◆강렬하고 매력적인 레드 립스틱 어떻게 바를까

매년 가을·겨울 시즌마다 트렌드를 선도하는 레드 립스틱. 올해는 가을의 짙은 색감과 어울리는 고혹적인 레드 립스틱 출시가 잇따르고 있다. 강렬함, 섹시함을 표현하는 레드 립스틱은 하나만으로도 확실한 메이크업 효과를 낼 수 있다.

레드색은 채도와 명도에 따라 다양한 색감이 나온다. 레드 립스틱을 바르기 전 가장 중요한 것은 자신의 피부 톤에 어울리는 색을 찾는 일. 같은 레드라도 색의 범위는 무궁무진하며 글로시, 매트 등 다양한 질감이 있다.

투명하고 하얀 피부는 사실 어떤 톤의 레드 립스틱이든 잘 소화할 수 있다. 하지만 레드와인처럼 너무 검붉은 색은 흰 피부를 창백해 보이게 하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노란기가 도는 피부톤을 가졌다면 레드 중에서도 얼굴에 생동감을 주는 핑크톤이 섞인 레드가 잘 어울린다. 코랄이나 오렌지가 들어간 레드컬러를 선택해도 자연스러운 화장이 가능하다.

어두운 피부는 펄이 섞인 레드 색을 바르면 화사해 보인다. 와인빛이 나는 버건디 레드 계열을 사용하면 고혹적인 이미지를 표현할 수 있다.

붉은기가 있는 피부는 오렌지나 브라운 계열이 섞인 레드 립스틱을 선택한다.

◆ 유행 컬러 반영한 신제품 립스틱 눈길

화장품업계는 유행 컬러를 반영한 립스틱 신제품을 잇따라 출시해 여성의 구매 욕구를 자극한다.

슈에무라는 가을에 어울리는 5가지 컬러를 내놨다. 말린 장미의 톤 다운된 컬러감을 더욱 풍부하게 표현한 것이 특징. 기존에 인기 있었던 댄디코랄, 누디로즈에 장밋빛이 감도는 브라운 컬러의 브릭로즈, 말린로즈, 다크로즈를 선보였다.

헤라는 고발색·고광택 립스틱 ‘루즈 홀릭 샤인’을 출시했다. 개인 입술 색에 영향을 받지 않고 눈에 보이는 립스틱 컬러가 그대로 발색되는 점이 특징. 선명하고 강렬한 컬러가 부드럽게 발색되며 밀착력이 뛰어나 오랜 시간 촉촉하고 윤기 있는 입술을 유지할 수 있다. 시크릿 버건디, 코랄 페스타, 원 퍼펙트 레드가 가을 신제품이다.

클리오는 루즈 힐 립스틱 20종을 출시했다. 강렬한 발색이 특징이며 클래식 레드부터 퍼플 등 유니크한 컬러가지 모두 20가지 색으로 구성했다. 특히 얇고 아찔한 하이힐의 유선형 라인 패키지 디자인이 돋보인다.

LG생활건강의 메이크업 전문 브랜드 VDL은 ‘루즈 수프림’을 선보였다. 매혹적인 버건디 색과 빈티지한 장밋빛 색 등 5가지 색을 추가했다.

코리아나화장품 ‘라비다’는 내추럴한 누디 메이크업에 적합한 레드 컬러를 넣은 신제품 2종을 내놨다. 사랑스러우면서도 따뜻한 느낌을 자아내는 차밍코랄, 선명한 발색으로 환한 피부를 표현하는 도발레드다.

김소정 기자  bee401@naver.com

<저작권자 © 저널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