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상 행정
충남도, 10명 중 7명 '미세먼지 '심각', 일상생활도 불편…화석연료 중단 주장에 70% 이상 공감

충남도민 10명 중 7명 이상이 미세먼지 문제를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으며, 일상생활 속에서 불편함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미세먼지 저감 대책으로는 40% 이상이 노후 화력발전소 폐쇄와 화력발전소 증설 중단을 꼽았고, 10명 중 7명가량은 깨끗한 공기를 위해 전기요금이 오르더라도 석탄 화력을 폐쇄해야 한다는데 공감했다.

이는 도가 지난달 25∼29일 여론조사 전문업체인 월드리서치에 의뢰해 만 19세 이상 도민 20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다.

조사는 시·군과 성, 나이에 따라 비례적으로 대상을 추출, ARS로 진행했으며, 95% 신뢰 수준에 오차 범위는 ± 2.2%포인트다.

조사 결과를 자세히 보면, 우선 도민 74.7%는 미세먼지가 심각하다(매우 심각 32.7%)고 봤다. 미세먼지로 인해서는 34.6%가 일상생활 속에서 매우 불편함을 느끼고 있다고 답했으며, 43.4%는 다소 불편하다고 말했다.

미세먼지에 대한 심각성 및 불편함은 당진과 서산, 천안, 아산, 보령, 태안 등 산업단지가 밀집한 시 지역과 화력발전소가 위치한 지역 주민이 더 많이 느끼고 있었다.

미세먼지 저감 대책 우선순위를 묻자 노후 화력발전소 폐쇄가 25.8%로 가장 높고, 사업장 대기오염 저감 설비 개선(18.1%), 화력발전소 증설 중단(16.7%), 공장단지 특별 대책 지역 지정(12.5%), 공정한 전력요금체계 도입(8.2%) 등이 뒤를 이었다.

이와 함께 ‘깨끗한 공기를 위해 전기요금이 오르더라도 석탄 화력발전소를 폐쇄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36.4%가 매우 공감을, 34.3%가 다소 공감한다는 의견을 표했다.

이 밖에 응답자의 39%는 미세먼지로 인한 건강 이상 경험이 있다고 답했으며, 이 중 79.8%는 호흡기 질환을, 14.9%는 안과 질환을 겪었다고 토로했다.

충남도의 미세먼지 대책 중에서는 미세먼지 알림 서비스에 대한 인지도가 39.1%로 가장 높았고, 발전소·공장 오염물질 배출 허용 기준 강화와 발전소 주변 실내 공기질 측정·건강 영향 조사는 각각 17%, 10.8%의 인지도를 보였다.

미세먼지 경보·시민 행동 요령은 73.1%가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이번 여론조사 결과를 미세먼지 대책을 추진하는데 참고자료 등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박진숙 기자  js2977@nate.com

<저작권자 © 저널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