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고등학교 신입생 입학금 내년부터 폐지
대전교육청, 고등학교 신입생 입학금 내년부터 폐지
  • 임서연 기자
  • 승인 2017.09.08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교육청은 고등학교 무상교육을 추진하는 정부 정책 기조에 발맞춰 2018학년도부터 대전 지역 공·사립 고등학교 모두 59개교의 신입생 입학금을 폐지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입학금 폐지 대상학교는 자율형사립고 2개교, 사립특목고 1개교를 제외한 대전지역 공립 34개교, 사립 25개교(특성화고 포함)이며, 무상 입학금 추진을 통해 2018년도 한 해에만 약 1만5000여 명이 혜택을 받게 되고, 연간 약 2억5000만원 내·외의 학부모 부담을 해소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대전 지역 고등학교 입학금(자율형사립고 및 사립특목고 제외)은 1만6000원으로 올해 입학금 2억4800만원이 수납됐으며, 초·중등교육법 제10조(수업료 등)에 근거해 징수되고 있다.

한편 시교육청은 무상 입학금 실현을 위해 오는 11월 '대전시 학교 수업료 및 입학금에 관한 조례 시행규칙' 개정을 추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