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상 행정
세종-유성간 BRT도로 구축 착수…이달부터 보상 등 공사 준비외삼-유성BRT 실시 설계 완료, 2019년 완공 예정
▲유성구 외삼동에서 유성복합터미널 BRT 노선도.

앞으로 세종에서 BRT버스로 유성 도심 진입이 한층 빠르고 편해질 전망이다.

대전시는 '외삼~유성복합터미널 BRT 연결도로 건설공사’의 기본 및 실시설계를 마무리하고, 이달부터 토지보상 등 본격적인 공사준비 절차에 착수한다고 7일 밝혔다.

이 사업은 유성구 외삼동과 유성복합터미널 구간에 간선급행버스체계(Bus Rapid Transit, 이하 BRT)를 구축하는 사업으로 사업비 1263억원이 들어간다. 유성구 외삼동(반석역)부터 구암동(유성복합터미널)에 이르는 총연장 6.6㎞에 BRT 전용선을 확보하고, BRT 정류장 4개소를 설치하는 것 등이 주요 내용이다. 그동안 대전시와 행복청간 업무협약에 따라 행복청 주관으로 기본 및 실시설계를 진행해 왔다.

특히, 장대삼거리부터 유성생명과학고 삼거리까지는 연장 1.7㎞, 왕복 8차로의 도로가 새로 건설돼 장대삼거리가 사거리로 변모하게 된다.

확정된 설계내용에 따라 앞으로는 대전시 주관으로 실시계획 고시, 토지보상 등 행정절차를 이행하고 올해 11월 중 공사를 발주해 2019년에 공사를 완공할 계획이다.

시는 공사를 완공하면 광역대중교통 환승센터로 조성 중인 유성복합터미널을 거점으로 대전~세종간 BRT 이용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상습정체구역인 유성 시가지(구암역 앞 도로)를 우회할 수 있는 도로 여건이 조성돼 주변 교통 소통도 한층 원활해질 것으로 기대했다.

김소정 기자  bee401@naver.com

<저작권자 © 저널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