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행사
박팽년 탄생 600주년 기념 행사 다양대전시, 학술대회·특별기획전·탄신제 등 마련
▲대전시 기념물 제1호로 지정된 박팽년 유허비.

대전시가 우리 고장의 인물로 조선전기 대표적 명현(名賢)이자 절의(節義) 정신의 상징적인 인물인 취금헌 박팽년(醉琴軒 朴彭年, 1417~1456)의 탄신 600주년을 맞아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박팽년은 집현전 학자로 훈민정음 창제 등 여러 업적을 남겼고 집현전 학자 중에서도 경술과 문장·필법이 모두 뛰어나 집대성(集大成)이란 칭호를 받기도 했다.

시는 그의 가치를 되새기고 드높이고자 학술대회와 특별기획전·탄신제를 마련한다.

오는 22일 열리는 국제학술대회는 '박팽년 절의정신의 동아시아적 가치'를 주제로 한·중·일·베트남 등의 학자들이 모여 박팽년의 절의정신에 대해 논하는 자리다. 청소년과 일반 시민의 관심과 참여를 높이기 위해 UCC 공모전과 집현전 학자 체험전 등도 함께 이뤄진다.

대전시립박물관에서 29일 개막되는 특별기획전은 ‘박팽년, 꿈속의 도원(桃源)을 거닐다’를 주제로 전국에 산재한 유물을 한자리에 모았다. 박팽년의 생애와 사육신을 바라보는 역사적 시선의 변화를 함께 느낄 수 있다.

한편 같은날 대전시 기념물 제1호인 박팽년유허에서 열리는 탄신제에서는 무형문화재의 축하공연과 탄신 600주년 기념비 제막이 있을 예정이다.

문의 대전시 문화재종무과(042)270-4512. 대전시립박물관(042)270-8613.

김소정 기자  bee401@naver.com

<저작권자 © 저널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