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상 사회
화재 초기대응 위해 '말하는 소화기'설치대전 서부소방서 관내 소방차 진입곤란 지역 15곳 선정 발하는 소화기 설치
대전서부소방서는 갈마동 주거밀집 지역 15곳에 소화기 사용법을 안내 멘트로 설명하는 ‘말하는 소화기’를 설치했다. 사진 대전시청 제공.

대전서부소방서는 18일 화재 발생 시 소방차 진입이 어려운 갈마동 주거밀집 지역의 15곳을 선정해 ‘말하는 소화기’를 설치했다.

'말하는 소화기’는 몸체에 소화기 음성장치를 부착해 버튼을 누르면 사용법을 소화기 사용법을 음성으로 단계별로 안내해 주기 때문에 처음 소화기를 사용하는 경우라도 음성기능의 멘트에 따라 대처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특히, 화재 발생 시 당황해 소화전 사용이 어려운 시민들이나 고령자들에게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대전서부소방서 관계자는 “소방차 진입이 어려운 지역일수록 화재발생 시 초기 소화가 매우 중요하다”며 “누구나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말하는 소화기 설치로 화재 초기대응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미애 기자  icemoon76@naver.com

<저작권자 © 저널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미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