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행사
대전문화재단, 휴가지에서 만나는 ‘청춘마이크 플러스’ 공연 개최8월25일~27일, 여름철 휴가지에서 버스킹 공연 진행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재)대전문화재단이 주관하는 2017 문화가 있는 날 ‘청춘마이크' 공연이 이달 25일부터 27일까지 진행된다.

여름철 휴가기간을 맞이해 휴양림, 축제 현장에서 청년예술가들이 진행하는 이번 프로그램의 첫 공연은 8월25일 저녁 7시부터 영동포도축제에서 전통타악기그룹 ‘굿’, 국악앙상블 ‘탐’의 신명나는 퓨전국악공연이 펼쳐진다.

26일 저녁 8시에는 충북 청주 옥화휴양림에서 거리의 재즈악단 '유성재즈악단', 하이브리드 밴드 '오빠딸' 공연을 만날 수 있으며, 27일 오전 11시에는 충북 제천 의림지에서는 싱어송라이터 '제이닉', 스트릿댄스팀인 '팀 스트리츠'의 무대가 연이어 펼쳐져 시민들에게 품격 높은 길거리 공연의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공연은 모두 무료로 진행되며 자세한 사항은 문화가 있는 날 홈페이지(http://www.culture.go.kr/wday/index.do)나 대전문화재단(042-480-1073)으로 확인할 수 있다.

전미애 기자  icemoon76@naver.com

<저작권자 © 저널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미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