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상 사회
권 시장, "대법원 상고해 떳떳함 증명하겠다"17일 긴급 실국장 회의서 심정 밝혀…더민주, 유감 표명
▲권선택 대전시장은 전날 열린 자신의 선거법 위반 관련 판결에 대해 심정을 밝히고 현안 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을 당부했다. 사진은 2월14일 열린 기자브리핑 모습.

권선택 대전시장이 17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긴급 실국장회의를 열고 자신의 선거법 위반 관련 판결에 대한 심정을 밝히며 현안 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을 당부했다.

권 시장은 먼저 "제 선거 관련 재판으로 시민과 공직자 여러분께 심려와 걱정을 끼쳐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이번 판결에 대해 "지난해 대법원에서 제가 고문으로 있던 (사)대전미래경제연구포럼에 대해 선거조직이 아니고 선거활동으로 인정하지 않았음에도 하급법원에서 포럼회비 전부를 정치자금으로 규정하고 정치자금법 위반임을 판결한 것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며 “이번 판결은 전혀 수긍할 수 없고 납득할 수 없다. 대법원에 상고해 떳떳함을 증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권 시장은 자신의 재판과 시정은 별개임을 거듭 강조하고, 재판으로 인해 시정 현안사업이 영향을 받지 않고 계획대로 추진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또한 간부공부원에게 빈틈없는 현안사업 추진을 당부했다.

권 시장은 "나 자신부터 재판에 동요하지 않고 시민과의 약속사업과 현안사업 완성을 위해 뚜벅뚜벅 걸어갈 것"이라며 "지금까지 많은 시련과 어려움이 있었지만 그때마다 위기를 ‘극복해야 할 기회의 시작’이라고 생각하며 살아왔다. 이번도 마찬가지이고 나 자신을 다잡고 가도록 많은 도움 바란다”고 말했다.

권 시장은 지난 16일 대전고법에서 열린 공직선거법 및 정치자금법 위반사건에 대한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권 시장의 파기환송심 유죄 선고 판결에 대해 17일 유감의 뜻을 밝혔다.

대전시당은 논평을 통해 "대법원 파기환송이 존중되기를 기대했으나 어제 대전고법이 내린 판결에 유감을 표명한다"며 "대법원 파기환송 결정에 시민이 걱정을 덜어낸 것을 잊기도 전에 또 한 번 대전고법의 징역형 선고에 실망을 금할 길 없다"고 밝혔다.

시당은 "권 시장은 오로지 시민 편에서 약속한 공약을 지키고 추진 중인 정책들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더민주 대전시당은 권 시장과 함께 오직 시민 편에서 성실하게 시정을 펼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소정 기자  bee401@naver.com

<저작권자 © 저널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