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 소비자·안전
새천매트, '환경 호르몬 없다' 거짓 광고…6400만원 과징금 부과2013년 9월 원료 변경, 프탈레이트 성분 검출
▲유아가 있는 가정에서 미끄럼을 방지하는 새천매트의 활용 사례.

공정거래위원회는 자사 미끄럼 방지 매트가 환경 호르몬이 검출되지 않는다며 거짓 광고를 한 ㈜새천매트에 시정명령과 과징금 6400만원 부과를 결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새천매트는 2013년 8월부터 2015년 9월까지 인터넷으로 자사 미끄럼 방지 매트를 '無(무) 환경호르몬', '환경 호르몬 검출 안 됨' 등으로 광고한 제품에 관해 지난해 3월 국가기술표준원의 리콜 권고를 받았다. 해당 제품은 높은 온도를 가했을 때 환경 호르몬이 발생하는 것으로 밝혀져 회사는 제품을 환불 조치했다.

2013년 8월 이전에 판매해 온 매트는 환경 호르몬이 검출되지 않는 제품이었다. 그러나 2013년 9월경부터 원료를 변경했다. 환경 호르몬이 검출되는 제품이었으나 이전 광고 내용 그대로 전 제품의 환경호르몬 무검출 시험 결과를 사용했다. 시험성적서 등을 보여주며 환경호르몬이 없이 안전한 제품으로 소비자를 기만한 것. 그러나 이후 시중에 판매한 제품을 전문 시험 기관에서 검사한 결과, 환경호르몬 물질인 프탈레이트 성분이 검출됐다.

이에 공정위는 ㈜새천매트에 행위금지명령과 과징금 부과를 결정했다. 이번 조치는 전문 시험 기관의 시험 결과를 악용한 광고를 엄중히 제재해 향후 소비자가 이같은 피해를 보지 않기를 기대한다.

박진숙 기자  js2977@nate.com

<저작권자 © 저널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