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상 행정
대전시 '노란우체통' 설치…원도심 문화정책 수렴으능정이거리, 우리들공원 등 3개소에 설치

대전 원도심 문화재생 정책 반영의 창구가 될 '노란우체통'이 설치·운영에 들어갔다.

13일 대전시에 따르면, 원도심에 아름다운 문화를 입히기 위해 문화예술인과 시민이 느끼는 애로사항과 문제점, 개선사항을 확인할 수 있는 노란우체통을 으능정이거리와 우리들공원, 중교로에 설치했다.

시는 앞으로 노란 우체통에서 받은 의견을 민관거버넌스 원탁회의에서 검토 후 문화재생 정책에 반영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SNS 페이스북(노란우체통 검색)도 운영해 누구나 쉽게 의견을 낼 수 있도록 하는 한편, 민간과 협의를 통해 잘하는 부분을 분업화해 관리해 나갈 예정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노란우체통을 통해 원도심에 문화를 입히는 과정에서 세세한 부분까지 놓치지 않고 정책에 반영하겠다. 원도심 문화재생의 작은 경청 통로로 적극적으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시에서 원도심 문화재생의 소통 창구로 활용하기 위해 으능정이거리 등 원도심 3곳에 설치한 노란 우체통.

김소정 기자  bee401@naver.com

<저작권자 © 저널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